볼보자동차, 스웨덴 스톡홀름에 4번째 ‘테크 허브’ 공식 오픈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볼보자동차가 스웨덴 스톡홀름에 창의적이고 협력적인 근로 문화를 위한 글로벌 4번째 ‘테크 허브(Tech Hub)’를 공식 오픈했다.

스톡홀름 시내의 볼보 스튜디오 근처에 위치한 새로운 테크 허브는 2개 층에 걸쳐 7,500㎡ 이상의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데이터 과학 및 분석, 제품 관리, 온라인 비즈니스 및 사용자 경험에 숙련된 700명 이상의 볼보자동차 직원들을 위한 공간이자 볼보자동차의 스톡홀름에서의 폭넓은 비즈니스 및 활동의 토대가 될 예정이다.

스톡홀름은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을 거둔 수십억 달러 규모의 기업들이 자리한 곳으로 세계 기술 분야에서 국제적인 매력을 가지고 있다. 이를 통해 뛰어난 마인드를 지닌 여러 기술 인재들과 교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볼보자동차는 테크 허브를 소프트웨어가 정의하는 미래를 위한 새로운 비즈니스 기반이라고 설명했다.

자동차 산업은 빠르게 변화하고 있으며, 볼보자동차 역시 2030년까지 생산 차종을 모두 순수 전기차로 전환하고 최근 공개된 EX90을 포함한 모든 차세대 전기차를 최첨단 코어가 장착된 컴퓨터를 통해 구동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특히, 무선 소프트웨어(OTA) 업데이트를 통해 시간이 지날수록 차량의 성능이 점차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볼보자동차의 최고 영업 책임자이자 부사장인 비에른 앤월은 “볼보자동차는 이와 같은 전동화 전략과 소프트웨어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소프트웨어 및 데이터 등의 분야에서 수백 명의 인재를 채용하고 있다”며, “새롭게 합류하는 직원 대부분이 새롭게 문을 연 테크 허브를 중심으로 활약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볼보자동차 기업 부문 총괄, 한나 파거는 “새로운 스톡홀름 테크 허브는 창의성과 협업을 촉진하도록 설계되었다”며, “모던한 스칸디나비아 디자인 특유의 감성이 돋보이는 건물 디자인은 볼보자동차가 지닌 브랜드로서의 강점을 반영하고 있으며, 광범위한 전문성을 갖춘 인재들이 함께 일하고 협력할 수 있는 현대적이고 포용적인 일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테크 허브는 볼보자동차의 친환경 정책을 이어가기 위해 재활용 차량 소재로 만든 특수 디자인 가구를 제작해 활용할 예정이며, 중고 에어백으로 만든 조명과 자동차 범퍼를 활용해 제작한 의자를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