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미래 혁신 거점 남양연구소에서 타운홀 미팅 방식 신년회 개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은 1월 3일 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글로벌 R&D 메카인 현대차·기아 남양연구소에서 타운홀 미팅 방식의 신년회를 개최했다.

올해 신년회는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대면으로 진행됐으며, 정의선 회장을 비롯 현대차 장재훈 사장, 기아 송호성 사장, 연구개발본부 박정국 사장, TaaS본부 및 차량SW담당 송창현 사장이 참석했다.

특히, 2023년 새해 메시지와 사업 방향성 및 비전을 공유했으며, 직원들의 질의에 구체적으로 답하며 적극적으로 소통했다.

정의선 회장은 새해 메시지에서 “다가오는 위기를 두려워하며 변화를 뒤쫓기보다 한 발 앞서 미래를 이끌며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위해 2023년을 『도전을 통한 신뢰와 변화를 통한 도약』의 한 해로 삼아,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고 보다 나은 미래를 향해 함께 나아가려 한다”고 밝혔다.

시대를 앞서 선제적으로 혁신하는 현대차그룹의 새로운 기준으로 『도전을 통한 신뢰』, 『변화를 통한 도약』을 화두로 제시한 것이다.

끊임없는 도전과 결과를 통해 변치 않을 신뢰를 형성하고, 능동적인 변화를 통해 미래를 향해 한차원 도약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해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올해 현대차그룹 신년회가 새로운 장소에서 새로운 형태로 진행된 것도 정의선 회장의 도전과 변화 의지를 반영한 결정이다.

현대차·기아 남양연구소는 고유 모델 개발, 엔진 및 파워트레인 기술 자립 등 현대차그룹 성장의 기반이 된 R&D의 핵심 거점으로, 현재는 현대차그룹 기술 및 품질 혁신, 미래 변화를 이끄는 중추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타운홀 미팅 형식도 현대차그룹의 경영진이 직접 새해 경영 전략을 설명하고, 직원들과 교감하기 위한 차원이다.

장재훈 사장은 현대차 방향성, 송호성 사장은 기아 방향성, 박정국 사장은 R&D 혁신 및 조직문화, 송창현 사장은 SDV(소프트웨어 중심으로 진화하는 자동차) 가치와 비전에 대해 발표했다.

정의선 회장이 올해 새해 메시지에서 직원들에게 진취적이고 능동적인 변화 필요성에 대해 역설한 것도 맥락을 같이한다.

정의선 회장은 “기존의 관성을 극복하고, 계속해서 변화하는 능동적인 기업문화를 조성해야 한다”며 “현실에 안주하지 말고 새로운 목표를 가지고 시도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정의선 회장은 신년회가 끝난 후 남양연구소 내 식당에서 직원들과 점심 식사를 함께 하며 일상생활은 물론 새해 포부 등 다양한 화제로 대화를 나눴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