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애스턴마틴, 1000마력 하이브리드 슈퍼카 ‘발할라’ 1월 28일 ~ 2월 3일 국내 전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애스턴마틴이 브랜드 최초로 개발한 하이브리드 슈퍼카 ‘발할라’를 1월 28일부터 2월 3일까지 대치전시장에 전시, 일반인에게 공개한다.

발할라는 최신 F1 기술과 애스턴마틴 고유의 기술력을 총동원해 개발된 모델로 세계에 999대 한정 생산된다.

또한, 800마력 이상의 최고출력을 발휘하는 V8 엔진에 150kW 배터리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통해 이끌어 낸 204마력의 출력을 포함해 총 출력 1000마력 이상을 발휘한다.

이외에도 강력한 성능을 바탕으로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2.5초가 소요되며, 350km/h의 최고 속도를 자랑한다.

높은 강도와 낮은 중량을 확보하기 위해 풀 카본 파이버 구조를 채택한 발할라는 공차중량 1550kg 미만을 목표로 한다.

특히, F1 기술을 반영한 푸시로드 프론트 서스펜션은 내장 스프링 및 댐퍼 대비 현가하질량(unsprung mass)이 낮고 가장 효율적인 패키징 솔루션을 제공한다.

또한, 고성능 카본 세라믹 매트릭스 브레이크와 발할라 전용 미슐랭 타이어는 탁월한 제동력을 보장한다.

애스턴마틴은 NASA가 개발한 비행 도중에 날개 형태를 바꿀 수 있는 플렉스 포일 기술을 자동차 업계 최초로 발할라에 적용했다.

플렉스 포일 기술을 통해 발할라는 속도에 맞춰 리어 윙 스포일러가 조정돼 고속에서의 안정성을 높이고 풍절음을 감소시킬 수 있다.

낮고 넓은 근육질의 외관은 웅장한 존재감을 보여주는 동시에 효과적으로 공기를 뒤쪽으로 이동시킬 수 있도록 설계되어 기술과 미학의 조화를 모든 요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발할라는 획기적이었던 ‘애스턴마틴 발키리’의 디자인적 레거시를 기반으로 세련된 디자인 소재와 풀 카본 파이버 구조를 결합한 결과물로, F1급의 공기역학 기능과 애스턴마틴이 자랑하는 수려한 형태와 비율, 디테일이 합쳐졌다.

발할라의 낮고 넓은 근육질의 외관은 웅장한 존재감을 보여주는 동시에 공기를 효과적으로 뒤쪽으로 이동시킬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

독특한 디자인의 루프 스쿠프는 V8 엔진의 흡기구로 직접 공기를 공급하며, 프론트 스플리터와 베인 그릴은 공기역학적 기능 제공은 물론 애스턴마틴의 디자인 DNA 헤리티지를 반영한다.

발할라의 리어 윙은 필요시 상승 및 회전해 하강력을 증가시키며, 카본 파이버 디퓨저와 연계해 일반 도로에서도 탁월한 성능을 뽐낼 수 있도록 작동한다.

애스턴마틴 서울의 이승윤 총괄이사는 “발할라는 프로토타입 공개 이후 목표에 맞춰 개발이 진행되고 있으며 계약 고객들이 외관과 실내디자인 등을 직접 확인하고, 개발 타임라인을 확인하실 수 있도록 한국에 들여왔다”며, “발할라는 스포츠카 브랜드인 애스턴마틴의 미래 방향성을 보여주는 중요한 차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1월 28일부터 2월 3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애스턴마틴 대치전시장에서 누구나 발할라(Valhalla)를 만날 수 있다.

사진제공=애스턴마틴 서울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