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쌍용차, 1월 글로벌 판매 전년 대비 44.8% 증가… ‘토레스’ 단일 차종 월 최다 판매 기록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쌍용자동차가 1월 한 달간 글로벌 시장에서 총 1만1003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44.8% 증가한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이러한 실적은 설 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토레스가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하는 등 판매 상승세에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 증가를 기록했다.

특히, 1월 판매실적 기준으로 월 1만1000대 돌파는 2019년 1월 이후 4년 만이다.

내수 판매는 토레스가 상승세를 이끌며 지난해 10월 이후 3개월 만에 7000대 판매를 넘어섰으며, 전년 동월 대비 47.4%, 전월 대비 29.2% 증가했다.

특히, 토레스는 5,444대가 판매되면서 2015년 티볼리가 세웠던 월 최대 판매 실적인 5,237대를 넘어서며 쌍용자동차 창사이래 단일 차종 월 최대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수출 역시 헝가리를 비롯한 동유럽과 호주, 칠레 등 지역에서의 코란도와 뉴 렉스턴 스포츠&칸 등 현지 판매가 늘며 전년 동월 대비 40.1% 증가하는 등 상승세를 이었다.

또한, 지난해 중남미 지역으로의 글로벌 론칭을 시작한 토레스는 물론 지난 1월 브뤼셀 모터쇼를 통해 벨기에 시장에 선을 보인 코란도 이모션이 본격적인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어 향후 수출 물량이 더 늘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설 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토레스가 쌍용자동차 창사이래 월 최대 판매 실적을 기록하는 등 판매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토레스 출고 적체 해소는 물론 올해에도 지속적인 제품개선 모델과 U100 등 신차 출시와 함께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를 통해 판매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