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남양연구소 2곳, ‘안전관리 우수연구실’ 신규 인증 획득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기아 남양연구소 내 연구소 2곳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주관 ‘안전관리 우수연구실 인증’ 심사에서 신규 인증을 취득, 우수한 안전관리 역량을 인정받았다.

이번에 신규 인증을 취득한 곳은 기초소재연구센터 내 고분자재료분석실과 금속성분분석실 2곳이며, 현대차·기아 연구실 가운데 정부 공인 ‘안전관리 우수연구실’에 대한 인증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전관리 우수연구실’ 인증제는 과기정통부가 국내 과학기술분야 연구실의 자율적인 안전관리 역량을 강화하고, 안전관리 표준모델의 발굴·확산 등을 위해 안전관리 수준 및 활동이 우수한 연구실에 대해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다.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안전환경 시스템(30점), 안전환경 활동수준(50점), 안전관리 관계자 안전의식(20점) 3가지 분야에서 각각 80% 이상의 점수를 획득해야 한다.

이번에 인증을 획득한 남양연구소 고분자재료분석실과 금속성분분석실은 기초소재를 연구, 개발하는 곳으로 다양한 금속·화학 물질을 다루고 있다.

이에 현대차·기아는 700종 이상의 금속·화학물질을 안전하게 보관하는 전용 시약장을 구비하는 등 다양한 안전장비와 엄격한 안전관리 시스템을 갖췄다.

또한, 정기적인 정밀 안전 진단과 안전 유해 요소 발굴 및 개선, 안전관리 교육 등 체계적인 안전관리 활동을 지속 전개하고 있다.

현대차·기아는 이번에 인증을 획득한 두 연구실의 안전관리 사례를 표준으로 삼아 남양연구소 내 주요 연구시설에도 확대 적용하고, 안전관리 인증을 취득하는 연구실도 점차 늘려 나갈 계획이다.

현대차·기아 연구개발본부장 박정국 사장은 “안전은 무엇보다 중요한 요소이며, 안전이 확보되었을 때 연구원들이 안심하고 연구활동에 전념할 수 있다”며, “이번 우수 연구실 인증을 시작으로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는 연구소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기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