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르노코리아, 더 샌드박스 메타버스 공간에 ‘르노코리아허브’ 조성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르노코리아자동차(대표이사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가 더 샌드박스의 메타버스 공간에 자동차와 관련한 다양한 모빌리티 경험을 할 수 있는 ‘르노코리아허브’를 조성한다.

‘르노코리아허브(RENAULT KOREA-Hub)’는 올 가을 본격 운영을 목표로 5월 25일 랜드 세일을 시작한 더 샌드박스의 두 번째 케이버스(K-verse) 자리에 위치한다.

더 샌드박스는 블록체인 기반의 메타버스 플랫폼이며, ‘한류 라이징’이란 부제가 붙은 이번 두 번째 케이버스 랜드 세일은 르노코리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국 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파트너사들과 이웃한 위치의 랜드를 구매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국내 완성차 중 최초로 더 샌드박스에 조성되는 르노코리아허브는 나만의 디자인을 담은 자동차 개발, 자동차와 함께하는 흥미로운 일상 등 자동차를 중심으로 다양한 경험과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진다.

또한, 복셀(Voxel) 형태로 구현된 르노코리아 차량 전시와 함께 르노코리아만의 특별한 기술, 디자인 철학, 각 차량들에 담긴 다양한 스토리 경험 등도 가능할 예정이다.

스테판 드블레즈 사장은 “르노코리아자동차는 메타버스와 NFT를 주축으로 다양한 웹3.0 기반 활동을 이어 나갈 예정”이라며, “이번 르노코리아허브와 같이 고객들의 모빌리티 경험을 디지털라이프와 연결해 가는 르노코리아의 프로젝트는 향후 AI 기술과의 결합 등으로 더욱 발전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르노코리아는 고객의 실제 모빌리티 환경과 디지털라이프를 연결해 가는 작업을 디지털 여정(Digital Journey)으로 명명하고, 지난해 7월 알타바그룹, 9월 더 샌드박스와의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르노코리아만의 디지털 여정을 개발해 오고 있다.

사진제공=르노코리아자동차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