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현대차, 여덟 번째 친환경 달리기 캠페인 ‘롱기스트런 2023’ 실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가 올해로 8회를 맞은 온·오프라인 연계 친환경 달리기 캠페인 ‘롱기스트런 2023’을 10월 21일까지 실시한다.

2016년 시작한 롱기스트런은 누적 참가자 21만명, 누적 거리 639만km를 넘은 현대차의 대표 친환경 사회공헌 캠페인이다.

‘롱기스트런 2023’은 ‘지구와 나의 롱런을 위해, 롱기스트런’ 이라는 슬로건 아래 온·오프라인 두 가지 방식의 달리기로 진행된다.

챌린지 형태로 진행되는 온라인 달리기의 경우 총 5회의 달리기를 통해 나무를 모으는 ‘나무 획득 챌린지’, 참가자 전체가 3만5700km를 함께 달리는 ‘3만5700km 협동 챌린지’, ‘SNS 콘텐츠 공유 이벤트’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협동 챌린지의 3만5700km는 나무 한 그루의 연간 미세먼지 저감럄 35.7g을 상징한다.

오프라인 달리기는 부산과 제주에서 열리는 미니런과 ‘런데이’ 앱을 통해 롱기스트런 챌린지를 완료하거나 1만원 기부 참가권을 구매하면 참가할 수 있는 파이널런으로 진행된다.

파이널런은 10월 21일 여의도공원 문화의 마당에서 출발해 서강대교를 지나 반환점을 돌아오는 총 10km의 코스로 마련된다.

또한, 공식 파트너사들과 함께 달리기 행사 현장에서 풍성한 즐길 거리와 다양한 친환경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미세먼지 가득한 도심을 벗어나 친 자연적 코스를 달리는 미니런은 부산에서 동백섬과 해운대 바다 일대를 달리며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 런(9월 16일), 제주 대록산에서 오름과 초원지대를 달리는 트레일 런(9월 23일) 두 코스로 운영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참가자들이 롱기스트런 캠페인을 통해 친구, 가족과 함께 달리며 지속가능성의 가치를 실천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현대차는 앞으로도 지구와 사람의 공존을 위한 다양한 친환경 활동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롱기스트런 캠페인을 통해 2016년부터 아이오닉 포레스트에 식재용 나무를 기부하고, 자동차 개발 과정에서 발생한 플라스틱을 벤치로 업사이클링해 서울식물원에 기부하는 등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