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GM, 차별화된 고객 경험·서비스 제공 위한 ‘2024 서비스 네트워크 컨퍼런스’ 개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제너럴 모터스(GM)가 전국의 쉐보레, GMC, ACDelco 서비스 네트워크 대표 350여명을 초청한 가운데 ‘2024 서비스 네트워크 컨퍼런스’를 개최, 서비스의 획기적 개선을 통한 GM만의 차별화된 고객 경험 및 서비스 제공에 대한 결의를 다졌다.

2월 21일 GM 한국사업장 부평 본사에서 진행된 이번 컨퍼런스는 헥터 비자레알 사장 겸 CEO, 구스타보 콜로시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부사장, 윌리엄 헨리 GM 해외사업부문 애프터 세일즈 서비스 부문 전무를 비롯해 GM 한국사업장의 임직원 및 전국 약 350여 개의 서비스 네트워크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 날 컨퍼런스에 참가한 전국 서비스 네트워크 대표는 서비스의 획기적 개선을 위한 2024년 발전 과제를 공유하는 한편, 업계의 최신 서비스 트렌드, 고객 만족 전략 등 다양한 서비스 향상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또한, GM과 전국의 서비스 네트워크 대표들은 국내에서 GM만의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을 통한 쉐보레, GMC, ACDelco 브랜드의 서비스 위상 강화를 위한 결의를 다지는 한편, 전국 서비스 네트워크와의 상생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아울러, 서비스 운영 및 고객만족 부문 우수 네트워크 16개 서비스 센터에 대한 시상이 진행됐으며, 우수 네트워크의 노하우 공유 등 서비스 네트워크의 목소리를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GM은 이 결과를 토대로 고객 만족도 향상을 위한 후속 대책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컨퍼런스에서 비자레알 사장은 “GM 차량의 품질에 걸맞은 탁월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전국의 모든 서비스 네트워크와 함께 고객 경험을 향상시키고 서비스 혁신을 도모하고자 이번 컨퍼런스를 개최했다”며, “‘모든 일의 중심에는 고객이 있다’라는 GM의 고객 최우선 가치 아래, 올해는 전체적으로 고객 서비스 품질을 한단계 끌어올리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콜로시 부사장은 “치열한 경쟁이 이루어지는 국내 시장에서 제품력은 물론 GM만이 제공할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 역량이 필수”라며, “고객이 어디에서나 빠르고 편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서비스 네트워크와 함께 다양한 방안을 수립해 고객 만족도와 서비스 우수성을 지속적으로 향상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M은 고객 경험 확대를 위해 글로벌 커넥티비티 서비스 온스타를 국내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며, 부품 판매 서비스 ACDelco의 제공 범위를 국산 브랜드까지 추가 확대하는 등 정통 아메리칸 제품 경험과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는 고객을 위해 GM만이 제공할 수 있는 고객 경험으로 국내 시장에서의 입지를 다져나갈 계획이다.

사진제공=GM 한국사업장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