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KG 모빌리티, KG 가족사 편입 1년 여 만에 최대 매출 기록… 9년 만에 최대 수출 실적 기록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KG 모빌리티(KGM)가 KG 가족사 편입 1년 여 만에 창사 이래 최대 매출을 기록, 16년 만에 흑자전환을 달성했다.

2월 22일 KGM 발표에 따르면, 2023년 한 해 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총 11만6099대를 판매,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 3조7800억 원, 영업이익 50억 원, 당기순이익 12억 원을 기록했다.

이러한 실적은 KG 가족사로 새롭게 출발하며 내부 경영체질개선을 위한 생산성 향상과 원가절감 노력, 그리고 공격적인 해외 신시장 개척을 통한 수출물량 증대 등에 힘입은 것이며, 순수 영업실적만으로 흑자를 기록한 것은 2007년 이후 16년 만이다.

2023년 판매는 내수 6만3345대, 수출 5만2754대 등 총 11만6099대로 2022년 대비 1.9% 증가했으며, 매출은 제품믹스 등의 개선 효과로 2022년 대비 10.4% 증가한 3조7800억 원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연간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특히, 수출의 경우 유럽과 중남미, 아시아 태평양 지역 등 토레스를 중심으로 한 신제품 출시와 공격적인 신시장 개척을 통해 2014년(72,011대) 이후 9년 만에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16.5% 증가하는 등 전체적인 판매 상승세를 이끌었다.

손익 역시 KG 가족사 편입 이후 전 임직원들의 생산성 향상과 원가절감을 통한 체질 개선 노력 그리고 수출 물량 증가를 통해 영업이익 50억 원, 당기순이익 12억 원 등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올해 창사 70년을 맞는 KGM은 올해를 백년대계를 위한 도약의 원년으로 삼고 생산성 향상 등 내부 체질 개선을 더욱 강화함은 물론 KGM 브랜드를 국내외 시장에 견고히 안착시키는 한편 전기 픽업트럭 등 각종 신차 개발과 신시장 개척 및 KD 사업 강화 등을 통해 글로벌 판매 확대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KGM 정용원 대표이사는 “KG 가족사로 새롭게 출발한지 1년 여 만에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며, “올해는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는 회사로 탈바꿈 할 것이다”고 말했다.

사진제공=KG 모빌리티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