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현대차·기아, 사내 특허 경연대회 ‘2024 발명의 날’ 개최… 우수 기술 특허 8건 시상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기아가 5월 16일 경기도 화성시 남양연구소에서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선도할 우수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동시에 임직원의 창의적인 연구개발 활동을 장려하기 위한 사내 특허 경연대회인 ‘2024 발명의 날’을 개최했다.

올해로 15년차를 맞는 ‘발명의 날’ 행사는 현대차·기아 연구개발 부문의 우수 신기술 발명 출원을 적극 확대하기 위해 매년 꾸준히 시행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작년 출원된 3000여 건의 사내 발명 특허를 대상으로 엄격한 심사를 거쳐 최종 8건의 우수 기술 특허에 대한 시상이 이뤄졌다.

최우수상에는 멀티 전력원으로 구성된 친환경 항공용 파워넷 구조(김종필 책임연구원)와 전자기석을 이용한 연료전지 시스템의 출력 및 내구성 향상 제어 방법(배재관 연구원)이 수상했다.

우수상에는 저전압 전력변환소자를 이용한 모듈형 직병렬 고전압 시스템 구성을 위한 인버터 설계안(홍성민 책임연구원), 고정 산화수를 가진 금속이 치환된 계면 코팅소재 및 이를 포함하는 전고체전지(서임술 책임연구원)가 수상했다.

장려상에는 이미지 가변 그릴 메커니즘과 시나리오(윤진영 책임연구원), 클라우드 기반 사용자 패턴을 분석한 배터리 수명 최적화 제어 기술(김주석 책임연구원), 디스크 반사파 억제장치를 통한 제동 마찰소음 저감(윤정로 책임연구원), 로봇의 안전한 자율주행을 위한 동적 장애물 동선 예측 기반 장애물 회피 방법(이환희 책임연구원)이 수상했다.

수상작 가운데 최우수상을 수상한 ‘멀티 전력원으로 구성된 친환경 항공용 파워넷 구조’ 특허는 기존에 배터리 또는 연료전지 기반의 단일 전력원 기반 파워트레인(PT) 시스템이 아닌 배터리와 연료전지를 동시에 활용할 수 있는 차세대 구조로, 단일 전력원 파워트레인 시스템 대비 비행 거리 증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현대차·기아 ‘2024 발명의 날’ 행사에서 최우수 i-LAB에 선정된 2개 부문의 수상자가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좌측부터 배터리성능기술개발팀 박상도 책임연구원, AVP본부 송창현 사장, 열에너지시스템설계팀 정성빈 책임연구원)

현대차·기아는 창의 아이디어에 대한 특허 확보 프로젝트에 대한 시상도 진행했다.

현대차·기아는 사내 발명자, 특허담당자, 전문 특허사무소가 함께 미래 모빌리티 핵심 기술 분야에서 특허 포트폴리오를 선제적으로 확보하는 인큐베이팅 프로젝트인 ‘i-LAB(Intellectual Property – Innovation/Invention/Idea Laboratory)’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총 150여 건의 i-LAB 활동 중 ‘스마트 모빌리티 열에너지 시스템 개발’(정성빈 책임연구원, 송상호 책임연구원, 유미 특허사무소), ‘배터리 안전진단 제어로직 개발’(박상도 책임연구원, 한미희 책임연구원, 태평양 특허사무소) 포트폴리오가 우수 사례로 선정돼 포상을 받았다.

특히 ‘스마트 모빌리티 열에너지 시스템 개발’은 지난 한 해에만 67건의 주요 특허를 출원했으며 PBV, AAM을 비롯해 배송 로봇, xEV 등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에서의 열에너지 시스템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한다는 측면에서 큰 의의를 가지고 있다.

현대차·기아 R&D본부 양희원 사장은 “이번 발명의 날 행사를 비롯한 다양한 R&D 지식 경연의 장을 통해 연구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굴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 핵심적으로 기여할 신기술을 미리 확보하고 글로벌 연구개발 지적재산을 더욱 확대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024 발명의 날’ 수상자들이 현대차•기아 AVP본부 송창현 사장, 현대차•기아 R&D본부 양희원 사장과 단체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좌측부터 김종필 책임연구원, 배재관 연구원, 홍성민 책임연구원, 서임술 책임연구원, 송창현 사장, 김주석 책임연구원, 윤정로 책임연구원, 이환희 책임연구원, 윤진영 책임연구원, 양희원 사장, 박상도 책임연구원, 정성빈 책임연구원)

지금까지 발명의 날을 통해 선정된 현대차·기아 임직원의 아이디어는 실제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상품화로 이어지며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고 있다.

2020년 최우수상을 수상한 ‘가이드궤적과 링크를 이용한 상완근력보조장치’는 현대로템이 양산, 판매하고 있는 VEX(조끼형 웨어러블 로봇)의 기술적 기반이 됐으며, 올해 최우수 i-LAB으로 선정된 ‘스마트 모빌리티 열에너지 시스템 개발’ 프로젝트가 선보인 히트펌프 및 배터리 냉각 기술은 아이오닉6, EV9 등 전기차에 적용돼 겨울철 주행거리 향상과 배터리 충전시간 단축에 기여했다.

한편, 현대차·기아는 국내·외 특허 출원과 특허 활용에 따른 기술 기여도 등을 평가해 특허 제안자에게 최대 10억 원까지 보상금을 지급하는 ‘직무 발명 보상제도’를 시행하는 등 창의적인 아이디어 제안 문화 확산에 힘쓰고 있다.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핵심 미래 성장 동력으로 꼽히는 xEV, 배터리, 로보틱스, AAM 등 미래 모빌리티 관련 특허를 올 1분기 기준 3만9000여 건을 보유 중이다.

사진제공=현디자동차·기아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