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BI’ 리뉴얼… “자동차 소유 없이도 자유로운 이동이 가능한 사회 만들겠다”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쏘카는 21일 브랜드 아이덴티티(Brand Identity, BI)를 개편, 자동차 소유 없이도 자유로운 이동이 가능한 사회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번 브랜드 리뉴얼에는 쏘카가 카셰어링의 대중화를 넘어 실제 도시의 차량 수를 줄이고 개인의 삶과 사회의 인식 변화를 이끈다는 의미를 담았다.

쏘카는 서비스 시작 8년째인 현재 우리나라 인구의 10%에 달하는 500만 회원이 쏘카를 통한 자동차 공유로 이동을 해결하고 있다.

특히 전국 4000여 개 쏘카존에서 1만2000여 대의 다양한 쏘카 차량을 필요에 따라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게 되면서 카셰어링의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실제 쏘카 회원의 절반은 30대 이상으로, 이용자가 전 연령대로 확대되는 추세다.

이러한 이용자층 확대를 바탕으로 ‘다들 많이 이용하는 카셰어링’에서 ‘도시의 모든 일상과 이동을 바꾸는 카셰어링’으로 나아가는 것이 쏘카 BI 변화의 핵심이다.

쏘카는 개인이나 법인이 소유 공간을 쏘카에 제공하고 본인 및 기업 임직원이 쏘카 차량 이용을 할인 받는 ‘쏘카플러스’, 법인용 카셰어링 서비스 ‘쏘카 비즈니스’ 등 사회 내 여러 차량공유 니즈를 파악해 서비스를 다양화해왔다.

최근에는 쏘카 ‘공유도시 프로젝트’를 통해 지자체 및 공공기관과 차량 공유 협업을 통해 도시 이동 문제를 해결하는 데도 나서고 있다.

쏘카는 이를 통해 개인과 기업, 정부, 공공기관 등 사회 전체에 차량 소유가 필요 없는 이동문화와 습관의 변화를 정착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쏘카는 새로운 브랜드 미션을 “소유를 줄여 삶의 여유를 더한다”로 정하고, 궁극적으로 소유 없는 자유로운 공유이동 시대를 열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누구나 차량 소유 없이 자유로운 공유이동이 가능해지는 시대에서는 개인과 사회가 좀 더 여유로워지고, 좀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게 되고, 좀 더 쾌적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우선 자동차를 소유하지 않고 공유할 경우 자동차 구매 및 유지관리비가 줄어드는 만큼 자기 계발 및 새로운 분야에 대한 투자 등이 가능하며, 자동차 수 감소에 따라 주차난과 교통 체증 등의 사회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쏘카는 브랜드 리뉴얼에 따라 새로운 BI 심볼 ‘쏘카 스페이스 프레임’도 개발, 기존에 비해 깔끔하고 단정한 디자인을 적용해 카셰어링의 확장성과 의미를 또렷하고 진중하게 표현했다.

특히 쏘카 텍스트 밑 부분에 새로 추가된 열린 사다리꼴 모형의 디자인은 새로운 경험을 담는 그릇, 이동의 자유, 삶의 확장 등 중의적인 의미를 담았다.

새로운 BI 심볼은 로고, 앱 아이콘 등 쏘카의 모든 영역에서 쏘카의 정체성을 단순하고 명확하게 보여줄 예정이다.

BI 리뉴얼이 적용된 쏘카 리브랜드 웹 홈페이지는 4월22일 오후부터 확인할 수 있다.

쏘카 한서진 마케팅본부장은 “차량을 소유하는 것보다 공유하는 것이 일상화되면서 보다 여유 있는 삶을 즐기는 시대가 다가왔다”며, “쏘카는 카셰어링의 대중화를 넘어 모든 일상 속 이동을 함께 하는 브랜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쏘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