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폭스바겐 신형 제타’ 카셰어링 신규 도입… 20% 할인쿠폰 증정 이벤트 진행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쏘카(대표 박재욱)가 폭스바겐 신형 제타 20대를 카셰어링 서비스 신규 차종으로 추가, 수입차 라인업을 확대운영한다.

이에 따라 쏘카 이용자는 28일부터 전국 19곳의 쏘카존과 폭스바겐 전시장에서 신형 제타를 카셰어링 서비스로 경험할 수 있게 됐다.

카셰어링 서비스에 투입되는 신형 제타는 뒷좌석 히팅시트, 후방카메라, 파노라마 썬루프, 스티어링 휠 히팅 기능이 포함된 최상위 트림인 프레스티지 모델이다.

지난 10월 폭스바겐이 국내 수입차 시장의 대중화를 선언하고 처음 선보인 신형 제타는 다양한 편의사양과 높은 상품성으로 주목을 받았고, 론칭 에디션 2650대는 단기간에 사전예약이 완판 되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쏘카는 신형 제타의 대여료, 주행요금, 차량손해면책상품(PF) 등을 현재 쏘카에서 운영하고 있는 아반떼와 동일한 수준으로 책정, 이용자는 아반떼 가격에 폭스바겐 제타를 경험할 수 있다.

쏘카는 폭스바겐 신형 제타 추가를 기념해 2021년 1월 10일까지 쏘카 앱 ‘내 쿠폰’ 메뉴에서 신규 차종명 ‘폭스바겐 제타’를 쿠폰코드에 입력하면 제타 대여료 20% 할인쿠폰이 자동으로 지급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특히 ,해당 쿠폰은 4시간 이상 대여 시 적용할 수 있고, 2021년 1월 31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쏘카 위현종 CSO는 “제타 도입을 통해 수입차 라인업을 확대하는 한편, 신차 시승과 같은 이용자들의 다양한 수요와 브랜드 경험을 충족시켜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국내외 차량 제조사와의 직접적인 협업을 통해 다양한 이동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의 역할을 더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쏘카는 이번에 새롭게 추가된 폭스바겐 신형 제타 외에도 벤츠 EQC, 벤츠 C200, 지프 레니게이드, MINI 클럽맨 등 다양한 수입차를 카셰어링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다.

또한, 중장기 대여 서비스인 ‘쏘카 플랜’과 ‘쏘카 페어링’에서는 벤츠 E-클래스, BMW 5 시리즈 등 수입 프리미엄 세단뿐 아니라 테슬라 모델S·X·3, 포드 머스탱 컨버터블 등 다양한 수입차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사진제공=쏘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