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20 그랜드마스터 선발 대회’ 실시… 찾아가는 방문 평가 통해 총 14명 선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가 공식 서비스 협력사 블루핸즈의 우수한 기술 인력 양성을 위한 ‘2020 그랜드마스터 선발 대회’를 실시했다.

그랜드마스터는 현대자동차가 블루핸즈 우수 정비 기술 인재 육성과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운영하고 있는 ‘현대 마스터 인증 프로그램(Hyundai Master Certification Program, HMCP)’의 4개 등급 중 최고 기술 수준인 레벨4를 인증 받은 엔지니어에게 주어진다.

HMCP는 기술 역량 수준에 따라 레벨1~2(테크니션), 레벨3(마스터), 레벨4(그랜드마스터)와 같이 총 4개의 등급으로 분류하고 있다.

기술 레벨4 인증은 1차 이론 시험과 2차 서술 및 구술 평가로 구성되는데, 1차 이론 시험 합격 시 2차 서술 및 구술 평가 응시 자격이 부여된다.

특히, 고객 접점에서 발생하는 고장 진단 실무와 고객 응대 등 전반적인 능력을 검증받는 고난이도 평가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기술 레벨3 보유자 중 1차 온라인 합격자 35명을 대상으로 2차 서술 및 구술 평가를 실시하는 것으로 진행됐으며, 여기에서 최종 14명에게 그랜드마스터 자격이 주어졌다.

2차 서술 및 구술 평가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해 평가자가 블루핸즈를 찾아가는 일대일 방문 평가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구술 평가의 경우 비대면 평가를 위해 응시자가 문제에 대한 답변을 태블릿에 녹화해 평가자에게 제출할 수 있게 했다.

평가 항목은 편의장치, ADAS(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친환경차, AVN(오디오, 비디오, 내비게이션), 바디 및 전장 회로분석, 섀시, 차량 통신, 제네시스 특화 사양 등 총 8개 부문에 대한 이해와 고장 진단, 고객 응대를 종합 평가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그랜드마스터로 선발된 엔지니어에게는 최고 기술 전문가 자격을 증명하는 현판과 유니폼 패치, 명함 등이 주어진다.

이중 현판은 블루핸즈 고객쉼터에 부착해 엔지니어에게 자긍심을 고취시키는 것은 물론 서비스 품질에 대한 고객 신뢰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대회를 통해 고객 접점인 블루핸즈 엔지니어의 우수한 정비 기술력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전자, 통신 기반 신기술을 포함한 우수 정비 기술 역량을 확보함은 물론 고객 응대 측면에서도 전문성을 높여 서비스 품질과 고객 신뢰도를 향상시키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HMCP 레벨3 인증 시험에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한 온라인 라이브 화상 평가를 도입했다.

이는 응시자가 컴퓨터에 접속해 모니터, 웹캠, 휴대폰 등으로 얼굴 인식을 통한 본인 인증을 마친 후 시험 문제를 푸는 동안 감독관이 화상 모니터를 통해 실시간 원격 감독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