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라이드플럭스와 협업 상반기 유상 자율주행 서비스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쏘카(대표 박재욱)가 자율주행 솔루션기업 라이드플럭스(대표 박중희)와 협업, 유상 자율주행 서비스를 상반기에 본격 출시할 계획이다.

또한, 라이드플러스에 추가 투자를 단행, 양사간 시너지를 확대하기로 확정 발표했다.

양사는 상반기 중으로 미니밴인 크라이슬러 퍼시피카를 이용해 제주공항에서 중문단지까지 편도 38km 구간에서 유상 자율주행 서비스를 선보인다.

해당 구간은 지난해 11월 국토교통부에서 선정한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6곳 가운데 최장거리 구간이며, 제주 관광객이 많이 찾고 머무르는 중문단지와 공항을 오갈 때 최대 5인까지 탑승(캐리어 2개 포함)이 가능하다.

라이드플럭스는 지난해 5월부터 제주공항에서 쏘카스테이션 제주까지 왕복 5km 구간에서 현대차 아이오닉으로 5400회 이상 자율주행 셔틀 서비스를 쏘카 고객에게 무료로 제공하며 기술과 데이터, 운영노하우를 쌓아왔다.

특히, 8개월 동안 순수 자율주행시간만 500시간에 달하며, 혼잡한 교통환경과 주·야간, 비, 안개 등의 상황에도 인간의 통제 없이 다른 자동차와 상호작용하며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했다.

라이드플럭스의 제주 서비스는 국내 최초로 민간이 주도하는 승객 수요응답형 자율주행 시범서비스로 운행시간, 횟수, 도로의 복잡도 측면에서 독보적인 기록이다.

특히, 순수 자율주행 서비스로 불특정 승객이 탑승한 채 일반 도로에서 서비스를 제공한 것은 국내 유일 사례이며, 서비스 기간 동안 탑승객 평점이 5점 만점에 4.9점에 달할 정도로 이용자들로부터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양사는 지속적인 기술개발을 통해 자율주행 서비스 운영 지역을 제주 전역을 포함 다른 도시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며, 올해 안에 제주전역 주요도로(왕복 400km)와 세종시 도심에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박중희 대표는 “안전요원 탑승 없이도 높은 수준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확보하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궁극적으로는 고객들이 차량을 소유하지 않고 필요할 때 불러서 차를 이용할 수 있는 시대를 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재욱 대표는 “수년 내 모빌리티 기업들이 유상 자율주행시장을 두고 본격 경쟁하게 될 것”이라며, “쏘카와 타다가 확보한 카셰어링과 라이드헤일링 서비스 역량과 라이드플럭스의 자율주행 솔루션을 결합, 최고의 경쟁력을 갖춰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라이드플럭스에 추가 투자를 실시한 쏘카는 안전요원이 탑승하지 않은 완전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호출 등 고객연결 플랫폼과 수요 기반 차량 배차 효율화 등을 담당한다.

또한, 라이드플럭스는 자율주행 소프트웨어와 원격관제, 고정밀지도 등의 운영솔루션 개발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높여갈 방침이다.

사진제공=쏘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