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20년 글로벌 판매 전년 대비 5.9% 감소… 2021년 판매 목표 292만200대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기아자동차가 2020년 한 해 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총 260만7337대를 판매, 전년 대비 5.9% 감소한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4일 기아차 발표에 따르면, 2020년 한 해 동안 국내에서는 전년 대비 6.2% 증가한 55만2400대를 판매했으며, 해외에서는 전년 대비 8.7% 감소한 205만4937대를 판매했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36만6,929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32만8128대, K3(포르테)가 23만7688대로 뒤를 이었다.

2020년 한 해 동안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모델은 K5로 8만4550대가 판매됐으며, 쏘렌토 8만2275대, 봉고Ⅲ 6만1906대 순으로 나타났다.

승용 모델은 K7 4만1048대, 모닝 3만8766대, 레이 2만8530대 등 K5를 비롯해 22만7687대가 판매됐다.

쏘렌토를 포함한 RV 모델은 카니발 6만4195대, 셀토스 4만9481대, 니로 2만1239대 등 26만648대가 판매됐으며, 상용 모델은 봉고Ⅲ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6만4065대가 판매됐다.

해외 시장에서는 스포티지가 34만8504대 판매되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되었고, 셀토스가 27만8647대, K3가 21만4251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는 올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권역별 판매 손익을 최적화하고 시장별 판매 전략을 정교화하는 등 유연한 사업 포트폴리오 운영을 통해 판매 회복과 수익성 강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올해 국내 53만5000대, 해외 238만7000대 등 292만2000대를 판매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한편, 기아차는 2020년 12월 한 달간 국내 3만8857대, 해외 17만9399대 등 총 21만8256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3.8% 감소한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사진제공=기아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