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현대차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 카셰어링 서비스 도입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그린카가 현대자동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를 카셰어링 서비스에 도입한다.

그린카는 고객 이용률이 가장 높은 서울의 12개 그린존을 시작으로 올해 말까지 총 30대를 증차해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9월까지 진행하는 전기차 주행요금 0원 이벤트에도 ‘아이오닉5’를 추가해 고객 이용 경험 유도를 확대할 계획이다.

그린카 아이오닉 5 증차는 그린카의 ESG 경영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그린카는 지난 3월에 환경부 주최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K-EV100)’ 선포식 참여를 통해 2030년까지 친환경차량으로 전환을 약속한 바 있으며. 그 첫 시발점이 아이오닉 5의 증차이다.

그린카 정석근 경영관리 본부장은 “이번 아이오닉 5 증차를 통해 카셰어링 업계에서 친환경기업 이미지를 리딩코자 한다”며, “친환경 차량에 대한 고객 선호도를 예의 주시하며 차종 확대를 고려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이어 “여름 성수기를 앞두고 아이오닉 5를 통해 고객들의 드라이빙 편의성을 올리고 무공해 서비스에 대한 이용 경험을 제공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의 첫 전용전기차 플랫폼 E-GMP를 통해 생산됐으며, 800V 초급속 충전과 고전력 배터리의 전기를 자유롭게 뽑아 쓸 수 있는 V2L(Vehicle to load)를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전장은 4635mm, 축거(앞바퀴와 뒷바퀴 사이의 거리)는 3000mm로 싼타페 이상의 공간을 확보하고 있어서 이용자의 차박, 차콕에 있어 편리하다.

사진제공=그린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