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ESG 경영활동 실천 첫 걸음 ‘기아 EV6’ 100대 카셰어링 신규 투입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그린카(대표 김경봉)가 ‘기아 EV6’ 100대를 카셰어링 서비스에 신규 투입한다.

이에 따라 그린카 이용자는 10월 5일부터 기아의 주력 전기자동차인 EV6를 수도권 ‘그린존’ 100여 곳에서 이용 가능하다.

이번에 그린카가 신규 투입하는 ‘기아 EV6’는 롱레인지 모델의 어스 트림이다. 어스(Earth) 트림은 앞선 트림인 라이트(Light), 에어 품목을 포함하면서 ADAS(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를 탑재했다.

특히, 기본적인 ADAS 외에도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 보조2(차로 변경 보조기능 포함), 전방 주차 거리 경고, 후방 주차 충돌방지 등 기능을 포함해 이용자의 안전 운전 보조를 강화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또한, 고급 나파가죽시트, 프로젝션 LED 헤드램프, 서라운드 뷰 모니터 등을 장착해 주행 편의성을 더했다.

그린카 심원식 사업본부장은 “이번에 그린존 100여 곳에 투입된 기아 EV6는 완충 시 최대 475km까지 운행이 가능하고, 동급 최고 사양의 ADAS(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옵션이 장착된 매력적인 친환경 차량”며, “EV6와 함께 안전하고 즐거운 카셰어링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그린카는 이번 EV6 도입 등으로 올해 K-EV100 선포식에서 언급한 2030년까지 친환경 차량으로의 교체를 이행 중이며, 연말까지 그린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안전운전 행동강령 서약식을 진행하는 등 친환경 활동과 사회적 책임에 대한 지속적인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제공=그린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