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고물가 시대 이용자 부담 덜기 위해 하이브리드 자동차 주행요금 인하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롯데렌탈의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대표 김경봉)가 고물가 시대에 이용자 부담을 줄이고자 일부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주행 요금을 최저가로 인하했다.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6.3%로 급등하며 23년 8개월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1998년 11월 외환위기 시 6.8%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이와 같은 고물가 시대에 MZ 세대를 중심으로 쿠폰과 포인트를 모으는 앱테크, 지출을 줄여 투자에 집중하는 짠테크, 중고거래 이용 등 새로운 소비문화가 번지고 있다.

이에 그린카도 이런 변화된 소비 패턴에 맞춰 이용자 부담을 줄일 수 있는 경제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보유 자동차 중 하이브리드 대표 모델인 아이오닉과 디 올 뉴 니로의 주행요금을 km당 각각 120원, 140원으로 업계 최저 수준으로 인하했다.

그린카 고객 데이터에 따르면, 이용자가 가장 많이 방문하는 구간은 서울에서 강릉으로 이 구간에서 2종의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이용할 경우 기존 주행요금 대비 최대 33% 절감 효과가 있다.

그린카는 주행요금을 km 구간별 차등제가 아닌 전 구간 동일 요금을 적용해 단거리 이용자에게도 혜택을 제공, 주행거리와 관계없이 경제적인 이동을 할 수 있게 했다.

그린카는 현재 총 7종의 하이브리드 자동차 2200여 대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는 동종업계에서 가장 많은 수치로 이용자의 상황에 따라 차량을 선택할 수 있다.

그린카 관계자는 “이례적인 고물가 기조로 인하여 소비자들의 지갑이 날로 가벼워지고 있다”며, “그린카는 고물가 시대에 이용자들의 이동 부담을 조금이라도 낮추고자 고연비의 하이브리드 차량 주행요금을 인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그린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