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카닷컴, 생계형 자동차 포터·봉고 등 2022년 중고차 신규 등록 전년 대비 증가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엔카닷컴은 1월 26일 자사 플랫폼 내 등록매물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속적인 경기 침체 상황에도 불구하고 현대 포터, 기아 봉고 등 생계형 소형 상용차의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소형 상용차는 경기 상황에 따라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대표적인 ‘생계형 자동차’로, 불황에 판매가 더욱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중고 경상용차는 자영업자, 운송업자 등 생계용으로 바로 구매를 원하는 소비자가 많이 찾기 때문에 신차 대비 빠르고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어 관심이 높다.

엔카닷컴에 따르면, 현대 포터Ⅱ와 기아 봉고Ⅲ, 그리고 더 뉴 봉고Ⅲ의 중고차 신규 등록대수는 2021년 대비 2022년 1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델별로 살펴보면, 작년 포터Ⅱ의 등록매물은 전년도 대비 14%, 봉고Ⅲ는 6% 늘어났으며, 더 뉴 봉고Ⅲ의 등록매물은 전년 대비 135% 큰 폭으로 증가했다.

2019년식 ~ 2020년식 포터Ⅱ, 봉고Ⅲ, 더 뉴 봉고Ⅲ의 2022년 분기 별 시세는 경제 불확실성이 심화됐던 작년 3분기부터의 시세 상승이 눈에 띄었다. 특히 적재 공간이 커 실용성이 좋은 초장축 규격의 일부 포터 슈퍼캡 및 봉고 킹캡 모델의 시세 상승이 두드러졌다.

2019년식 현대 포터Ⅱ 슈퍼캡 CRDI(초장축)의 시세는 22년 1분기 1,265만원에서 22년 4분기 1,459만원으로 15% 상승했다. 보다 최근 연식인 2020년식의 경우 1분기 1,388만원에서 4분기에는 22% 오른 1,696만원을 기록했다.

2분기에서 3분기로 넘어가는 시기에는 시세 상승폭이 커지기 시작해 2019년식 모델은 13%, 2020년식 모델은 20%로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식 기아 봉고Ⅲ 킹캡 CRDI(초장축)도 22년 1분기 1,159만원에서 4분기 1,234만원으로 약 6%가 상승했다.

또한, 고유가로 인해 상대적으로 낮은 차량 유지비로 신차 1t 전기트럭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더 뉴 봉고Ⅲ 킹캡 EV(초장축)의 경우 작년 4분기 시세는 1분기 대비 5%가 상승한 2,446만원이었다.

엔카닷컴 관계자는 “소형 상용차 수요 증가는 경기 불황 여파와 더불어 비대면 물류 운송 시장 확대 등 복합적인 요인들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중고차의 경우 신차 대기 없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가 가능해 소비자들의 선호가 높기 때문에 당분간 중고 소형 상용차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엔카닷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