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터카/중고차

현대차·제네시스, 인증중고차 사업 시작 후 6개월간 판매 현황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와 제네시스 브랜드가 지난해 10월 시작한 인증중고차 사업에서 지난 4월 30일까지 6개월간의 판매 현황을 공개했다.

현대차와 제네시스 발표에 따르면, 현대차 인증 중공차 중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모델은 그랜저이고, 제네시스 인증중고차 중에서는 G80이 최다 판매 모델인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판매 가격대는 1000만 원대부터 시작해 1억 원이 넘는 매물도 있는 등 다양한 중고차를 보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의 경우 그랜저는 4월30일까지 누적 기준으로 현대 브랜드 전체 판매량의 29.7%를 기록했으며, 싼타페와 팰리세이드가 각각 14.5%, 13.2%를 기록해 판매 비중이 높았다.

같은 기간 제네시스 브랜드 중에서는 G80가 37.8%로 가장 높은 인증중고차 판매 비중을 차지했고 GV80(22.5%), GV70(19.9%)가 뒤를 이었다.

현대·제네시스 인증중고차에서 판매된 자동차 중 가장 낮은 가격은 1,220만 원으로 캐스퍼였고, 가장 높은 판매가는 1억2135만 원으로 G90였다.

지난 4월 30일까지 그랜저는 1,930만 원부터 5,415만 원 사이, 싼타페는 2,020만 원부터 4,830만 원 사이 가격으로 판매됐다. G80는 2,670만 원부터 7,240만 원 사이, GV80는 4,820만 원부터 8,150만 원 사이 가격으로 판매됐다.

매입 시점을 기준으로 5년 10만km 이내 차량을 판매하는 현대·제네시스 인증중고차에는 5월 8일까지 현대 388대, 제네시스 252대를 합쳐 총 640대의 매물이 등록됐다.

또한, 세단, SUV, 고급차 등 점차 매물이 다양하게 증가하고 있고, 고객은 원하는 사양 및 가격대의 차량을 충분히 비교·구매할 수 있다.

현대·제네시스 인증중고차 홈페이지 또는 앱에는 신차 출고 당시 가격과 사양, 모든 옵션이 명확하게 안내되어 있어 고객들은 매물의 감가율을 정확하고 쉽게 알 수 있다.

또한, 차량 가격, 탁송료, 취등록세 및 이전 대행 수수료 이외 기타 부대비용을 받지 않는 것도 고객 입장에서 장점이다.

중고차는 일반적으로 차량 가격이 신차에 비해 저렴하기 때문에 취등록세 납부 금액 또한 적어지며 연말정산 시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같은 가격대 내에서 신차 대비 연식과 주행거리가 다양한 모델을 비교 및 구매할 수도 있다.

현대차는 현대 인증중고차에서 SUV를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10명을 추첨해 각각 300만 원 상당의 주유권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5월 말까지 진행하고 있다.

또한, 2,000만 원대 그랜저 기획전 차량을 구매하는 고객 전원에게 제주도 왕복 항공권(2매)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제네시스 인증중고차를 통해 다양한 고객 니즈를 충족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매물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제네시스 브랜드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