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중국·호주 모터스포츠 대회 공식 후원 연장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금호타이어(대표 전대진)가 현지시간으로 14일 중국 상하이 인터내셔널 서킷과 호주 필립 아일랜드 서킷에서 개최되는 ‘중국 F4 챔피언십’과 ‘호주 슈퍼3 시리즈’에 레이싱 타이어를 독점 공급한다.

‘중국 F4 챔피언십’은 국제자동차연맹(FIA)과 중국자동차운동연합회(CAMF)의 공식 승인을 받은 포뮬러 대회로 상위대회로 진출을 꿈꾸는 레이싱 드라이버의 교두보이자 중국내 인기 모터스포츠 대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 시즌은 상하이 대회를 시작으로 총 6라운드에 걸쳐 진행되며, 참가 드라이버는 2.0리터 엔진이 장착된 레이싱카를 타고 상하이, 주하이, 진황도 등 중국 내 서킷을 순회하며 박진감 있는 레이스를 펼칠 예정이다.

호주모터스포츠협회(CAMS)가 주관하는 ‘호주 슈퍼 3 시리즈’는 2008년 금호타이어가 처음 독점 공급을 시작한 대회로 지난해까지 ‘V8 투어링카 시리즈’로 진행됐으며, 올해부터 호주 최대 모터스포츠 대회인 ‘슈퍼카 시리즈’와 함께하게 돼 명칭이 변경됐다.

총 5라운드로 펼쳐지는 올 시즌에서는 경기당 약 15대의 경주차가 참가해 시즌 챔피언을 가리기 위한 뜨거운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금호타이어는 이 두 대회에 레이싱 전용 타이어인 엑스타 S700(드라이)·엑스타 W700(웨트)을 지속적으로 독점 공급하고 있다.

엑스타 S700과 W700은 금호타이어 최고의 기술력을 집약하여 만들어진 레이싱 타이어로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탁월한 접지력과 고속 주행시 안정적인 핸들링 성능을 발휘하는 것이 특징이다.

김성 금호타이어 G.마케팅담당 상무는 “차량과 서킷(경주용 순환도로)의 접점인 타이어는 속도와 압력, 급제동과 급커브 등 극한의 레이싱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금호타이어는 국내외 다양한 모터스포츠 대회의 공식 타이어로 활약하며 글로벌 타이어 브랜드로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 클래스에 참가하는 엑스타 레이싱팀을 운영중이며, 올 시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T 클래스, 현대자동차 아반떼컵 레이스 시리즈 등 다양한 모터스포츠 대회에 레이싱 타이어를 공급하거나 참가팀을 후원한다.

사진제공=금호타이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