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쉐린, 차세대 에어리스 휠 기술 및 업티스 프로토타입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미쉐린인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개최된 ‘무빙온 서밋’에서 승용차에 적용되는 차세대 에어리스 휠 기술과 미쉐린 업티스(Unique Puncture-proof Tire System, Uptis) 프로토타입을 선보였다.

미쉐린과 GM(제너럴 모터스)은 이르면 2024년 업티스의 승용차 도입을 목표로 프로토타입의 유효성을 검증하기 위한 공동 연구협약을 발표했다.

미쉐린과 GM은 쉐보레 볼트 EV 등의 차량을 시작으로 업티스의 시제품을 시험하고 있으며, 올해 말 미시간에서 쉐보레 볼트 EV에 제품을 장착하고 실제 주행 테스트를 시작할 예정이다.

업티스는 공기가 없기 때문에 혁신적인 휠 조합으로 타이어에 바람이 빠지고 펑크가 날 위험이 없다.

또한, 운전자는 도로에서 더 안전하다고 느낄 것이며, 타이어의 평크 및 유지 보수 수준이 거의 제로에 가까운 수준이 되므로 타이어의 가동 중단 시간을 최소화하고 효율성을 향상시켜 준다.

이외에도 타이어 교체와 예비 타이어 생산에 필요한 원재료 사용 감소로 탁월한 환경 절감 효과가 있다.

업티스 프로토타입은 미쉐린이 2017년 무빙온에서 지속 가능한 이동성 연구 및 개발 전략의 실례로 제시한 미쉐린의 혁신적인 ‘비전 컨셉(Vision Concept)’을 실현하는 과정에서 한발짝 진일보했음을 보여준다.

미쉐린의 ‘비전 컨셉’은 에어리스, 커넥티드, 3D 프린팅 및 100 % 지속 가능성(완전히 재생 가능하거나 바이오 소재)의 4 가지 주요 혁신 요소를 특징으로 한다.

플로랑 메네고 미쉐린 그룹 최고경영자(CEO)는 “업티스는 미쉐린의 미래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에 대한 비전이 분명히 실현 가능한 꿈이라는 것을 증명해 준다”며, “미쉐린은 이동성 혁신에 대한 목표을 공유하는 GM과 같은 전략적 파트너들과 함께 협력함으로써 미래의 기회를 창출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무빙온 서밋에서 함께 발표한 스티브 키퍼 제너럴 모터스 수석 부사장은 “우리는 업티스가 제시하는 가능성에 열광하고 있으며, 이 획기적인 기술을 위해 미쉐린과 협력하게 돼 기쁘다”며, “업티스는 자동차 산업을 미래로 이끌어 갈 수 있는 이상적인 제품이며 공급업체 파트너와 협력하고 혁신할 때 고객들이 어떻게 이익을 얻는지 보여주는 좋은 예”라고 전했다.

이번 업티스 프로토타입은 현재의 승용차를 위해 다시 설계되었으며, 새로운 형태의 이동성에도 적합하다. 향후 자율주행, 전기차, 공유 서비스 또는 다른 응용 분야에 관계없이 미래의 차량은 운전 능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제로에 가까운 타이어 유지 보수를 요구할 것으로 전망된다.

에릭 비네스 미쉐린 그룹 R&D 부사장은 이번 무빙온 서밋에서 업티스을 공개하며 “업티스 시제품은 첨단 소재에 대한 완벽한 이해와 GM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한 개발 접근 모두에서 미쉐린의 혁신 위한 로드맵으로서의 비전 컨셉을 검증하고 그 역량을 입증하는 역할을 한다”며, “업티스는 모든 사람들에게 지속 가능성과 더 나은 이동 방법에 대한 미쉐린의 주요 공약을 구체화해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업티스는 도로 주행 속도에서 자동차의 무게를 견딜 수 있게 하는 아키텍처와 합성 재료의 획기적인 개선을 특징으로 한다. 이러한 혁신은 압축 공기를 제거해 차량의 하중을 견디게 하고 상당한 환경 저감 효과를 창출한다.

전 세계적으로 매년 약 2억 개의 타이어가 펑크, 도로 위험 요소로 인한 데미지 또는 불규칙적인 마모를 유발하는 부적절한 공기압으로 인해 조기 폐기 처분되고 있다.

한편, ‘무빙온 서밋’은 미래를 대비하는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미쉐린이 매년 개최하는 글로벌 서밋으로 지난 1998년 미쉐린 마스코트인 비밴덤의 100주년 탄생을 기념하며 처음 개최한 ‘챌린지 비밴덤(Challenge Bibendum)’이 시초이다.

전세계에 있는 자동차회사, 부품회사, 그리고 에너지 관련회사, 정부, 학계, NGO 등 각계 각층의 전문가들이 모여 지속 가능한 미래의 모빌리티와 환경보호에 대한 솔루션들을 도출해내는 토론의 장으로 ‘모빌리티의 다보스(The Davos of mobility)’로 평가받는다.

사진제공=미쉐린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