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CJ 슈퍼레이스 슈퍼6000 5라운드 원-투 피니쉬 쾌거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금호타이어(대표 전대진)가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CJ 슈퍼레이스)’ 슈퍼6000 클래스 5라운드에서 원-투 피니쉬로 시즌 첫 승을 기록했다.

지난 24일 강원도 인제군 인제스피디움(1랩=3.908km)에서 ‘강원 국제 모터 페스타’의 일환으로 진행된 CJ 슈퍼레이스 슈퍼6000 클래스 5라운드에서 금호타이어의 ‘엑스타 S700’을 장착한 노동기(엑스타 레이싱)가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팀 동료 이정우가 2위를 차지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예선에서도 금호타이어를 장착한 경주차가 1위부터 5위까지 모두 싹쓸이하며 우수한 기술력을 입증했다.

인제스피디움에서 유독 강한 모습을 보여줬던 금호타이어 엑스타 레이싱팀의 에이스인 정의철은 예선 1위를 기록하며 3위와 4위를 기록한 이정우와 노동기를 이끌었다.

특히, 결승에서도 10랩까지 선두를 지키던 정의철은 결국 컨디션 난조로 인해 노동기와 이정우에게 선두권을 넘겨줬지만 선두를 노리던 경쟁차를 끝까지 방어하며 팀의 우승을 도왔다.

이번 라운드는 24일과 25일 주말 이틀간 연속으로 이어지는 더블 라운드여서 이어지는 6라운드에서도 금호타이어의 강한 상승세가 이어질 지 귀추가 주목된다.

무엇보다 팀의 맏형인 정의철의 컨디션 회복 여하에 따른 엑스타 레이싱팀의 연속 우승과 더불어 시즌 후반 들어 뛰어난 기록으로 선두 경쟁을 벌이는 금호타이어 장착 팀의 활약이 경기에 재미를 더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제공=금호타이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