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인텔리전트 타이어 개발 위한 파일럿 프로젝트 진행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 이수일, 한국타이어)가 미국 실리콘밸리 스마트 타이어 기술 스타트업 ‘레보 테크놀로지(레보)’, 북미 선두 친환경 폐기물 처리업체 ‘정크킹’과 함께 인텔리전트 타이어 개발을 위한 파일럿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높은 연비와 뛰어난 주행성능으로 프리미엄 상용차 브랜드에 신차용 타이어(OET)로 공급되고 있는 한국타이어의 트럭·버스용 타이어 ‘스마트플렉스’ 시리즈에 레보의 첨단 타이어 센서 기술과 데이터 분석 툴을 적용해 진행된다.

한국타이어와 레보의 첨단 타이어 감지 플랫폼은 정크킹이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운영 중인 트럭에 장착돼 타이어 내부에 심어진 전용 센서를 통해 실시간으로 타이어 데이터를 수집하게 된다.

이를 통해 제공된 데이터를 가공해 타이어 트레드 수명 예측, 비정상 동작, 유지 보수 간격 및 설정 최적화, 실시간 경보 등 조치 가능한 정보를 취득하고, 안전성과 가동 효율성, 운행 시간 향상에 기여할 예정이다.

트럭·버스 운행 관리를 위해 텔레매틱스 또는 운행 관리 시스템이 많이 적용되고 있는 최근까지도 타이어는 운행 관리자 측에서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많지 않다.

한국타이어는 타이어 기술 및 차량관리 솔루션 개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주행간 타이어 데이터를 활용하여 실시간 타이어 정보를 확보하고 분석하는 방법을 연구해 왔다.

이번 레보와의 협업을 통해 인텔리전스 타이어 개발은 한층 속도를 높이게 될 전망이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2020년 4월 국내 차량관제 서비스 선도 기업인 유비퍼스트대원과 업무 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며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화두인 빅데이터 활용 차량관리 서비스를 확대하고, 실시간 데이터를 활용한 타이어 기술 및 차량관리 솔루션 개발에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SK플래닛과 협업 프로젝트를 통해 ‘도로위험탐지 솔루션’을 개발했으며, KAIST와 미래기술 공동 연구를 위한 ‘디지털 미래혁신 센터’ 건립 등의 협약을 맺고 디지털 전환을 통한 혁신적 연구개발(R&D) 및 디지털 기술 역량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