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스원, ‘제2기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자발적 협약’ 참여 성과 공개… 전성분 공개 제품 170종까지 확대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불스원은 28일 환경부에서 주관한 ‘제2기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자발적 협약’에 대한 참여 성과를 공개했다.

‘제2기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자발적 협약’은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에 대한 기업의 책임의식을 강화하고 국민의 안전과 건강 보호를 증진하기 위해 2019년 마련한 민·관 공동 협약으로 기업·정부·시민사회의 협업을 통해 생활화학제품 내 원료 유해성평가도구 도입을 추진했다.

참여기관은 2021년 6월 24일까지 제품의 전 성분 공개 확대와 고위험물질의 저감 및 원료물질 변경 등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책임 경영을 준수하고 있다.

불스원도 협약 참여 과제 이행을 위해 생활환경안전정보시스템 초록누리에 전 성분 공개 제품을 협약 당시 122종에서 현재 170종까지 확대하는 등 안전 최우선 경영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제품의 전 성분은 환경부와 자발적 협의체에서 마련한 ‘전 성분 공개 가이드라인’에 따라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적합성 검증위원회를 구성해 객관적인 검토가 이루어지고 있다.

특히, 불스원은 홈페이지를 통해 생활화학제품 제품의 전 성분 및 모든 제품의 제품안전보건자료(Safety Data Sheet, SDS)를 공개하고 있다.

또한, 불스원은 국내외 유해성이 높은 물질을 조사한 자체 ’성분 가이드라인’을 통해 국내 법적 안전 기준보다 높은 수준의 제품 성분관리를 하고 있으며, 제품에 사용되는 모든 원료에 대한 사전 법적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불스원은 앞으로도 사전 환경성 검토 시스템을 도입해 법적 검토뿐만 아니라 성분의 유해성과 안전성을 한층 더 면밀하게 조사해 모든 위해우려제품 자가검사번호 제품을 안전확인대상 생활화학제품으로 신고하여 최신 안전 기준을 준수하도록 관리해나갈 계획이다.

불스원 R&D센터 김영진 연구소장은 “불스원은 소비자들이 더욱 안심하고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전성분 공개 제품을 확대하고 제품안전보건자료를 전면 공개하는 등 유해성이 높은 원료의 사용을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다”며, “2021년에도 위해 성분 관리를 위한 최신 안전 기준에 맞춰 주기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불스원은 2020년 10월 국제환경규제 대응에 필요한 체계적인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화학제품 안전 관리를 포함한 다양한 활동에 자발적으로 참여함으로써 지속가능경영을 선도한 성과를 인정받아 ‘2020 국제환경규제 대응 엑스포’에서 국제환경규제 대응 우수 기업으로 선정되어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사진제공=불스원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