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렉스, 자동차용 능동형 소음 제거 센서 제품군 1호 ‘RNC 센서’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몰렉스가 새로운 자동차용 능동형 소음 제거(ANC) 센서 제품군의 첫 번째 제품인 가속도계 기반의 ‘도로 소음 제거(RNC) 센서’를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된 ‘RNC(Road Noise Cancelling) 센서’는 도로, 바람, HVAC(공기조화기술)에서 발생하는 자동차 소음을 차단하고, 운전자 피로를 가중시키는 저주파수 소음을 줄이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자부품 산업의 발전으로 흔히 고급형 헤드폰에 적용되는 ANC(Active Noise Cancellation) 기술이 구현되면서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도로 소음을 해결하는 방식을 변화시키고 있다.

특히, 과도한 도로 소음으로부터 자동차 내부를 차단하기 위해 값비싸고 무거운 흡음재를 설치하는 대신 ANC 센서는 보다 정확하고 효율적인 결과를 이끌어 내기 위해 자동차의 섀시에 설치하도록 설계됐다.

하지만, 휠 부위와 카 프레임에 장착되는 부품들은 가장 혹독한 조건을 견딜 수 있도록 제작돼야 한다.

몰렉스의 운송 솔루션 사업부 담당 부사장 겸 총괄인 캐리앤 피카드는 “전기차로의 전환이 가속화될수록 현재 내연기관 이슈에 가려져 있는 도로 소음 저감 문제가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며, “자동차 산업에서 오랜 기간 축적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몰렉스는 도로 소음을 탐지 및 제거하여 안전하고 즐거운 주행 경험을 구현하는 강력하고 내구성이 뛰어난 센서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몰렉스의 ANC 가속도계 및 마이크로폰 센서 제품군은 아날로그 디바이스의 Automotive Audio Bus®(A2B) 기술을 사용해 정확도가 높은 오디오를 구현하고, 케이블 연결 복잡성, 비용, 중량을 크게 줄인다.

또한, 몰렉스 센서와 A2B 네트워크를 결합해 소음 신호를 2ms 미만의 고속으로 처리 장치로 전송하며, 센서에 일체형 커넥터가 내장돼 있고 데이지 체인 방식으로 연결되어 일체화가 단순할 뿐 아니라 케이블 중량을 30%까지 줄인다.

특히, 몰렉스의 Mini50 커넥터 제품군에서 파생된 이 커넥터들은 기존의 USCAR 0.64 커넥터보다 최대 50%의 공간을 절감시킨다.

몰렉스의 센서는 IP6K9K 방진방수 성능을 만족하고 다양한 하우징에 적용할 수 있으며, 혹독한 조건에서도 내구성 보증이 가능하기에 도로 소음과 가장 가까운 곳에 배치할 수 있다.

또한, 발생원에서 소음을 탐지하기 때문에 소음 제거 신호의 처리가 빠르고, A2B 기술 덕분에 처리할 체인당 신호 개수를 늘릴 수 있다.

이외에도 시중에 나온 다른 제품들과 달리 몰렉스의 센서는 느린 차량 속도에서도 도로 소음을 측정하고 제거할 수 있을 만큼 민감하므로 설계자들은 센서 배치의 유연성을 높이고 엔지니어링을 단순화할 수 있다.

아날로그 디바이스의 자동차 커넥티비티 사업부 담당 수석 디렉터인 블라드 불라스키는 “아날로그 디바이스는 몰렉스와 협업하여 자사의 A2B 네트워크와 MEM 가속도계 기술을 기반으로 저지연의 ANC·RNC 센서를 출시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몰렉스 센서의 품질과 A2B/ADXL317의 설계 단순성은 이미 업계에 큰 반향을 일으킬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몰렉스는 실렌티움(Silentium)의 ‘액티브 어쿠스틱’ 소프트웨어로 RNC 센서를 테스트했으며, 넓은 대역(20Hz ~ 1kHz)의 주파수에서 원하지 않는 소음을 90%까지 제거해서 운전자와 탑승자의 편의, 안전, 주행경험을 향상시킴을 입증했다.

특히, ‘고속도로 최면’과 운전자 피로를 줄이기 위해서는 도로와 타이어에서 발생하는 윙윙거리는 소음이나 저음으로 지속되는 소음을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

실렌티움의 요엘 나오르 CEO는 “몰렉스와의 협업으로 더 안전하고 즐거운 운전 경험의 새로운 시대를 선도할 수 있는 우리의 역량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며, “몰렉스 센서와 자사 소프트웨어의 완벽한 통합은 자동차 설계주기와 엔지니어링 비용을 줄여준다”고 덧붙였다.

실렌티움의 소음 제거 기술은 주요 자동차 공급업체와 OEM 업체에서 도입해 활용하고 있으며, 재규어와 랜드로버는 2020년 10월 실렌티움 기술 채택을 발표했다.

사진제공=몰렉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