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UEFA 유로파리그’ 공식 후원 3년 연장 계약 체결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 이수일, 한국타이어)가 유럽프로리그 상위팀 간 축구대회인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UEFA Europa League)’ 공식 후원 계약을 2023~24 시즌까지 3년 연장, 세계 축구팬을 대상으로 글로벌 브랜드 활동을 강화한다.

2012년 처음 인연을 맺은 한국타이어와 UEFA는 이번 연장 계약을 통해 총 12년간 공식 파트너로 활동하게 됐다.

또한, 올 시즌부터 새롭게 출범하는 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에 한국타이어 글로벌 전략 브랜드 ‘라우펜(Laufenn)’의 스폰서 계약도 함께 공개했다.

라우펜은 합리적인 소비를 지향하는 고객의 니즈로 탄생해 유럽과 미국 등 80개국에서 성장해 온 전략 브랜드로 우수한 품질 경쟁력과 성능을 유지하면서도 합리적인 가격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이로써 세계 축구 팬은 한국타이어와 함께 2021~22시즌 양 리그를 통틀어 64개 팀이 총 282번의 경기에서 경쟁하는 것을 볼 수 있다.

한국타이어는 경기장 보드 및 LED 광고판, 미디어 월 등 경기장 내 마케팅 수단뿐 아니라, ‘이 주의 선수(Player of the Week)’ 발표, ‘심판 마스코트’, ‘이 주의 팀(Team of the Week)’ 발표 등 새로운 이니셔티브를 통해 브랜드 가치를 더 가까이에서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적극적으로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 9년간의 파트너십을 통해 한국타이어는 자사의 마케팅 활동과 더불어 어린이, 장애인 등을 위한 다양한 캠페인을 전개해왔다.

또한, 지난해 결승전에는 유럽축구연맹 아동재단(UEFAFoundation for Children)과 함께 지역 축구 관련 비영리 단체인 앰프 풋볼 폴스카와 페어플레이팀 소속 어린이들을 초대해 경기를 함께 즐겼다.

특히, 장애인으로 운영되는 비영리 단체와 협업해 시즌이 끝나고 폐기되는 축구장 센터 서클 천을 재활용해 제작한 가방에 다양한 선물을 담아 어린이들에 증정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유로파리그 2019~20 시즌 결승전에 맞춰 스타 바이올린 연주자 데이비드 가렛과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공식 주제곡의 리믹스 버전을 공개하며 코로나19로 인해 반복되는 무관중 경기와 텅빈 관중석이 팬들에게 가져다 주는 공허함을 달래주기도 했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글로벌 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 가치 확산에 더 집중하고, 글로벌 전략 브랜드인 라우펜 신규 후원을 통해 유럽 시장에서 한국타이어의 브랜드 인지도를 더욱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