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글로벌 친환경 소재 국제인증 제도 ‘ISCC PLUS’ 인증 획득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 이수일, 한국타이어)가 타이어 업계 최초 글로벌 친환경 소재 국제인증 제도 ‘ISCC PLUS’ 인증을 획득했다.

‘ISCC(International Sustainability & Carbon Certification) PLUS’는 유럽연합(EU) 재생에너지 지침에 부합하는 국제인증 제도로 원료에서부터 생산 과정, 최종 제품까지 친환경성을 점검해 부여한다.

또한, 세계 130개 친환경 원료 제조사, NGO 및 연구기관 등이 회원사로 가입돼 있으며, 투명한 심사 기준과 엄격한 인증 절차로 친환경 인증 분야에서 가장 신뢰도가 높은 기관이다.

이미 유럽 소비자들에게 널리 알려진 인증제도로 다양한 글로벌 제조사들이 ‘ISCC PLUS’ 인증을 확보하려 노력하고 있다.

‘ISCC PLUS’는 인증 원료의 구매부터 상품의 판매까지 전 과정에 대한 검증을 통해 인증을 획득할 수 있기에 까다로운 제도이다.

특히, 타이어는 제품 생산 공정이 타제조업 대비 복잡한 만큼 업계 최초 ‘ISCC PLUS’ 인증을 획득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

한국타이어 금산공장은 타이어 원료 중 석유화학 오일을 네츄럴 오일로 석유화학 제품(합성고무)을 바이오 화학 제품(바이오 기반 폴리머)으로 대체하는 등 노력으로 ISCC PLUS 인증을 받았다.

네츄럴 오일의 경우 원재료의 재배 과정에서부터, 오일로 정제, 타이어 원료로 사용되어 최종 제품이 생산되기까지의 모든 과정에서 인증이 진행되어야 하며, 자연유래 재료의 타이어 사용에 대한 친환경성을 입증해야 했다.

이와 함께 기존 석유화학계 제품 사용 대비 탄소 배출량 감소에 기여하고, 지속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ISCC PLUS 인증 SBR(Bio/circular)을 사용함으로써 친환경 타이어의 방향성도 함께 제시했다.

이렇게 인증된 친환경 원료를 사용해 탄생한 대표 상품으로 한국타이어의 올웨더 타이어 ‘키너지 4S 2’와 키너지 4S 2의 SUV 버전 ‘키너지 4S 2 X’가 있다.

키너지 4S 2와 키너지 4S 2 X는 천연 원료의 특징을 활용해 기존 석유화학 제품을 썼을 때 동등 이상 성능을 구현했다. 네츄럴 오일을 사용한 고무 컴파운드는 일반적인 석유화학 오일을 사용했을 때 보다 낮은 온도에서도 고무의 성질을 유지할 수 있다.

따라서 저온에서 우리가 잘 알고 있는 고무의 탄성을 가지며 질긴 상태를 유지할 수 있기에 ‘키너지 4S 2’는 우수한 눈길 주행 성능을 갖췄다.

이렇게 뛰어난 성능으로 최근 한국타이어는 유럽 최고 권위의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빌트’의 올웨더 타이어 세그먼트에서 1위에 오르며 ‘올해의 타이어 제조사’로 선정됐다.

이는 키너지 4S 2 시리즈가 ‘아우토 빌트 알라드’에서 실시한 올웨더 타이어 테스트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한 결과가 바탕이 됐다.

그간 지속가능한 원재료 사용을 위한 고민을 해오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대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에 증명하듯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CDP)’ 한국위원회에서 개최한 ‘2020 CDP 기후변화대응 및 물 경영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탄소경영 섹터 아너스’에 선정되기도 했다.

특히, 세계 최고 권위의 지속가능성 평가 지수인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 월드(DJSI 월드)’에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 연속 편입되는 위업을 달성하기도 했으며, 글로벌 지속가능성 평가 기관인 에코바디스의 올해 ESG 평가에서 상위 1% 기업에 부여되는 최고등급인 ‘플래티넘’을 받았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