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대규모 투자 동반 ‘쉐보레 서울서비스센터’ 재건축 계획 밝혀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지엠주식회사(한국지엠)가 대규모 투자를 동반한 ‘쉐보레 서울서비스센터’의 재건축을 통해 서울 및 수도권 고객에게 최신식의 자동차 정비와 더 나은 판매 서비스를 통합한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국지엠은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에 위치한 직영 서비스센터인 ‘쉐보레 서울서비스센터’ 부지 내 재건축 공사를 통해 지하 3층, 지상 9층의 최신식 서비스센터를 만들 계획이다.

특히, 기존에 정비 서비스에 국한됐던 서비스센터의 기능을 확장시켜 같은 공간에서 판매 서비스까지 가능하게 함으로써 판매에서 정비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통합 서비스센터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새롭게 건축될 서울서비스센터는 지하 3층부터 지상 9층에 이르는 건물로 지하에는 기존 대비 60대 더 많은 180대의 차량까지 수용할 수 있는 주차 공간을 갖추게 된다.

지상 층은 1층 리셉션, 1~2층 쇼룸 및 상담 공간, 3~5층 수리 공간, 6~7층 판금 및 도색 공간, 8~9층 오피스 및 카페테리아 등으로 구성돼 고객 편의를 한층 도모할 뿐 아니라 직원들의 근무 환경도 대폭 개선할 예정이다.

한국지엠은 2023년 말 완공을 목표로 올해 말부터 쉐보레 서울서비스센터에 대한 본격적인 공사에 돌입할 예정이다.

또한, 재건축 공사 기간 동안에도 고객의 정비 서비스 편의를 위해 지속적으로 정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서울서비스센터 재건축과 관련해 국내 방한 중인 스티브 키퍼 GM 수석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GMI) 사장 일행은 이 날 연내 착공을 앞둔 쉐보레 서울서비스센터를 방문해 축하하는 자리를 갖고 동시에 수준 높은 고객 서비스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키퍼 사장은 “GMI의 모든 사업장들에 걸친 공통의 미션은 바로 ‘우리가 하는 모든 일의 중심에 항상 고객이 있어야 한다’는 고객 중심주의 가치”라며, “투자를 통해 새롭게 거듭날 쉐보레 서울서비스센터을 통해 한국 고객들에게 보다 나은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한국지엠 카허 카젬 사장은 “새롭게 세워질 서울서비스센터는 고객 만족을 최우선시 해 온 한국지엠의 서비스를 한 단계 끌어올릴 또 하나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며, “이번 투자를 통해 더 높은 수준의 고객 만족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한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지엠은 서울서비스센터를 포함한 전국 400개 이상의 서비스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국내 생산 및 수입 제품 고객 모두에게 우수한 서비스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사진제공=한국지엠주식회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