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스코다 순수 전기 SUV ‘엔야크 iV’에 OE 공급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이사 이수일, 한국타이어)가 체코 대표 자동차 브랜드 스코다의 순수 전기 SUV ‘엔야크 iV’에 전기차용 초고성능 타이어 ‘벤투스 S1 에보3 ev’를 신차용(OE)으로 공급한다.

‘엔야크 iV(Enyaq iV)’는 폭스바겐그룹의 순수 전기차 전용 플랫폼 ‘MEB’를 기반으로 한 전기 SUV로 2022년 상반기 네덜란드 누적 판매량 1위를 기록하며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한국타이어는 폭스바겐의 인기 전기 SUV 모델 ‘ID.4’와 마찬가지로 ‘엔야크 iV’에도 ‘벤투스 S1 에보3 ev’를 공급하며 전기차 포트폴리오를 더욱 확장했다.

‘벤투스 S1 에보3 ev’는 전기차에 최적화된 전기차용 초고성능 타이어다. 특히 고성능 섬유로 만들어진 2중 카카스(타이어 골격)를 탑재해 강력한 주행 성능을 구현하면서도 적재 중량을 늘리고 연비 효율성까지 높여 한층 향상된 전기차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제공한다.

또한, 전기차에 특화된 컴파운드를 적용해 젖은 노면과 마른 노면에서 뛰어난 접지력을 발휘하는 동시에 회전저항도 최소화했다.

이외에도 전기 모터에 특화된 신규 고강성 비드를 적용해 타이어의 횡방향 강성을 높여 고속주행 시에도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발휘하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타이어는 ‘엔야크 iV’에 18인치, 19인치, 20인치 총 3가지 규격의 타이어를 공급한다. 특히, 20인치 타이어는 펑크를 스스로 봉합(Self-Sealing)하는 실가드 타이어다.

외부 충격으로 인해 펑크가 발생하더라도 내부에 도포된 점성이 있는 특수 봉합제인 실란트 물질이 즉각적으로 균열을 메워 내부 공기가 밖으로 유출되지 않도록 막는다.

또한, 펑크 상황에서도 지름 5mm까지는 즉각적인 봉합할 수 있어 지속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실란트 물질을 자체적으로 제작할 수 있는 기술은 글로벌 Top Tier 타이어 기업만이 가지고 있어 타이어 기업의 기술력을 가늠할 수 있는 척도로 여겨진다.

한편, 한국타이어의 ‘벤투스 S1 에보3 ev’는 포르쉐의 ‘타이칸’, 폭스바겐의 ‘ID.4’, 아우디의 ‘e-트론 GT’ 등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의 최초 순수 전기차 모델의 신차용으로 선택받으며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프리미엄 브랜드 가치를 증명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