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토요타 최초 순수 전기 SUV ‘bZ4X’에 신차용 타이어 공급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이사 이수일, 한국타이어)가 토요타의 최초 순수 전기차 ‘bZ4X’에 전기차용 초고성능 타이어 ‘벤투스 S1 에보3 ev’를 신차용 타이어(OET)로 공급한다.

‘bZ4X’는 토요타 전동화의 시작을 알리는 첫 순수 전기 SUV로 한국타이어는 중국에서 판매되는 ‘bZ4X’에 18인치, 20인치 총 두 가지 규격의 타이어를 공급하며 중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혁신 전기차 타이어 기술력을 선보인다.

‘벤투스 S1 에보3 ev’는 전기차에 최적화된 전기차용 초고성능 타이어다. 강력한 주행성능을 구현하면서도 고하중 지지, 저소음, 낮은 회전저항 등 전기차의 성능을 완벽하게 뒷받침한다. 특히 엔진음이 없는 전기차 특성에 맞춘 소음 저감 기술을 적용해 노면 소음을 최소화했다.

또한, 고성능 섬유로 만들어진 2중 카카스(타이어 골격)와 신규 고강성 비드(타이어를 휠에 장착시키는 역할)를 적용해 최고 수준의 핸들링 성능과 횡방향 강성을 확보했다.

이외에도 전기차 특화 컴파운드 기술을 통해 내구성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전비 효율까지 향상시켰다.

한국타이어는 2011년부터 캠리, 시엔타, 타코마, 코롤라, 시에나 등 다양한 차종에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하며 토요타와 굳건한 파트너십을 유지해오고 있으며, 순수 전기차 모델까지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하며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기술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특히, ‘벤투스 S1 에보3 ev’는 포르쉐 ‘타이칸’, 폭스바겐 ‘ID.4’, 아우디 ‘e-트론 GT’, 스코다 ‘엔야크 iV’ 등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의 최초 순수 전기차 모델의 신차용 타이어로 선택되며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