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쇼타이어/부품

‘2023 상하이 국제 모터쇼’ 참가 다수 전시 차종 알칸타라 소재 적용 눈길 끌어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2023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 참가한 다수의 자동차 브랜드에서 출품한 자동차 내부 인테리어에 알칸타라 소재가 적용,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탈리아산 고급 소재인 알칸타라는 자동차 소재로 적합한 경량성과 내구성을 갖추었을 뿐 아니라 독일의 대표적인 시험인증기관인 티유브이슈드(TÜV SÜD)로부터 탄소 중립 인증을 획득한 지속가능한 소재로서 자동차 업계와 폭넓은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이번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는 마세라티, BMW와 같은 유럽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뿐 아니라 지리(Geely)와 홍치(Hongqi) 등 현지 자동차 브랜드가 선보인 전략 차종에 알칸타라가 적극 활용되어 이목을 끌었다.

먼저 중국의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 홍치는 이번 모토쇼에서 차세대 플래그십 전기 세단인 ‘홍치 E001‘를 공개했다.

E001은 다양한 알칸타라 트림 적용으로 미래 지향적 디자인을 구현하고, 좌석 전체와 헤드라이너, 필러, 선바이저 등에 기능성을 갖춘 알칸타라를 활용해 최첨단 하이테크 감성을 선보였다.

홍치의 최고급 럭셔리 트윈 모델인 LS7과 H9+ ‘타이허(Taihe) 에디션’은 각 실내 루프와 도어 패널에 자수가 놓인 알칸타라를 채택했다.

특히, 루프에는 밤하늘을 연상시키는 패턴이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고, 도어 패널에는 중국 전통 문양이 수놓아져 알칸타라와 동양미가 어우러진 우아함을 발산했다.

홍치 LS7
링크앤코 05

지리자동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산하 브랜드인 지리, 링크앤코(Lynk & Co), 지커(ZEEKR) 등을 통해 21개의 신에너지 모델을 공개했다.

그중 지리 갤럭시(Geely Galaxy)의 콘셉트카 모델인 ‘라이트 컨셉’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드라이브 트레인과 첨단 인공 지능을 갖춘 세단으로 주목받았다.

특히, 라이트 컨셉은 알칸타라 소재를 이용한 매끄럽고 세련된 내부 인테리어로 미래지향적 디자인을 완성했다.

링크앤코는 혁신과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표방하는 브랜드로 이번 모토쇼에서 링크앤코 05+를 공개했다.

알칸타라와 공통된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링크앤코 05+는 운전석 절반 이상에 알칸타라를 적용해 양사의 파트너십을 강조했으며, 시트 중앙부에 다이아몬드 패턴이 타공된 알칸타라와 밝은 그린 컬러 디테일을 조합해 스포티함을 연출했다.

또한, 스티어링 휠, 센터 콘솔, 도어 패널에 녹색 스티치가 적용된 알칸타라를 입혀 자동차의 전체 무게를 감소시키고, 뛰어난 그립감과 통기성으로 전반적인 성능을 향상시켰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 마세라티 MC20 내부, 마세라티 그란투리스모 내부, 로터스 에바이야 내부, BMW i7 내부.

이번 모터쇼에서 알칸타라의 활약은 유럽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 모델에서도 눈에 띄었다.

마세라티는 알칸타라와 단독 협업행사를 개최하는 등 오랜 파트너십을 이어왔다. 이번 모터쇼에서 공개된 마세라티 그란투리스모는 헤드라이너와 필러, 선바이저에 수작업으로 스티칭된 알칸타라를 적용해 고급스러운 분위기와 기능성을 겸비한 스포티함을 강조했다.

또한, 슈퍼카 마세라티 MC20은 알칸타라의 경량성, 내구성과 우아함을 동시에 살린 인테리어를 선보였다.

특히, MC20의 도어 패널과 시트에 사용된 소재에 레이저 효과로 색상을 더해 알칸타라 특유의 첨단 기술력을 증명했다.

BMW가 이번 모토쇼에서 선보인 세 가지 모델 중 가장 주목받은 i7 역시 알칸타라를 채택했다. i7은 차세대 전기 세단에 걸맞은 디자인과 프레임 소재를 사용했고 내부 인테리어에는 알칸타라를 적용했다.

먼저 헤드라이너에 알칸타라가 사용돼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파노라믹 글라스 루프와 시너지를 발휘했으며, i7의 필러와 선바이저에도 알칸타라를 적용해 입체적이고 감각적인 경험을 제공했다.

로터스 뉴(Lotus Nyo)라는 이름으로 중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영국의 스포츠카 브랜드 로터스는 이번 모터쇼에서 엘레트라, 에미라, 그리고 영국 최초의 전기 하이퍼카 에바이야를 공개했다.

세 가지 모델 모두 알칸타라를 품은 차량으로, 특히 에바이야는 레이싱 카에서 영감을 받은 버터플라이 도어와 대형 리어 윙이 돋보이는 강렬한 외관을 자랑하며, 실내 역시 F1 차량과 흡사한 스티어링 휠을 채택했다.

알칸타라는 스티어링 휠 및 좌석 시트에 전체적으로 쓰여 뛰어난 그립감과 촉감으로 탑승자에게 편안한 주행 경험을 제공한다.

이번 2023 상하이 국제 모터쇼는 내연 기관에서 전기차로 넘어가는 트렌드를 포착했을 뿐 아니라 세계적인 자동차 브랜드들에 각광받고 있는 알칸타라의 높은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알칸타라 S.p.A 회장 안드레아 보라뇨는 “자동차 산업에서 혁신과 지속 가능성, 고객 맞춤화가 가장 중요한 성장 동력으로 떠오르는 가운데 알칸타라는 최첨단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다재다능한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며, “알칸타라는 앞으로도 자동차 브랜드와의 파트너십을 점차 확대·강화하며 업계 전반에 컨템포러리 라이프 스타일과 지속 가능성 가치를 구축하기 위해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알칸타라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