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부품

콘티넨탈, 여성 임직원 역량 & 리더쉽 향상 위한 ‘2023 KWE 컨퍼런스’ 개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콘티넨탈 코리아(대표 마틴 큐퍼스)는 9월 13일 여성 임직원의 역량과 리더십 향상을 위한 ‘2023 Korea Women Excellence(KWE) 컨퍼런스’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올해로 8회를 맞이한 ‘KWE 컨퍼런스’는 다양성을 추구하는 콘티넨탈의 기업 문화에 기반해 여성 임직원의 리더십과 전문성을 나누는 사내 네트워크 행사다.

이날 개회사 연사로 나선 마틴 큐퍼스 대표는 콘티넨탈의 혁신을 만드는 핵심 역량인 다양성과 소속감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고,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한 콘티넨탈 코리아만의 가치를 창출하는 장으로서 이번 컨퍼런스의 역할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이어진 발표와 패널 토론에서는 ‘경계를 넘어(Beyond our boundary)’를 주제로 다채로운 사업본부 소속 임직원의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특히, 안전지대에서 벗어나 새로운 경험을 통한 성장 및 직무 변경 시 참고해야 할 점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솔직하고 유익한 이야기들로 세션이 꾸려졌다.

콘티넨탈 코리아 인사총괄 황진숙 부문장은 “콘티넨탈은 직원들 간의 시너지를 중요한 성장 동력으로 생각하는 기업”이라며, “공동의 목표를 향해 지난 8년간 KWE 컨퍼런스를 함께 채워준 임직원에게 감사를 전하며, 다양한 구성원을 포용하는 조직 문화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콘티넨탈 코리아는 모빌리티 기술 분야 여성 친화적 근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회사 안팎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세계 여성의 날을 기념해 콘티넨탈 재팬과 함께 전 직원 대상 다이버시티 데이(Diversity Day) 행사를 진행했다.

다이버시티 데이는 콘티넨탈 코리아와 재팬 최초의 합동 온라인 행사이며, 총 500여 명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콘티넨탈의 DIB(Diversity, Inclusion, and Belonging) 전략과 양국의 다양성 이니셔티브를 공유하는 세션이 마련됐다.

또한, 지난 6월에는 한국여성과학기술인육성재단과 함께 여성 이공계 전공생 8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글로벌 기업 탐방을 실시했다.

사진제공=콘티넨탈 오토모티브 코리아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