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부품

넥센타이어, 제66기 정기 주주총회 개최… 2023년 사상 최대 매출 실적 달성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는 3월 26일 경남 양산 본사에서 ‘제66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번 주주총회에서는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과 이익잉여금처분안 승인의 건, 이사 선임의 건, 정관 일부 변경의 건 등이 의결됐다.

또한, 액면가 500원 기준 1주당 보통주 115원, 우선주 120원을 결의하며 25년 연속 현금배당을 이어갔다.

넥센타이어는 2023년 연결기준 매출액 2조7017억 원이라는 사상 최대 매출을 거두었고, 영업이익은 1,870억 원을 기록했다.

넥센타이어는 대내외 어려운 상황에서도 프리미엄 완성차 브랜드를 중심으로 신차용 타이어 공급을 확대하고, EPL 맨체스터시티 스폰서십 지속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브랜드 이미지를 높였다.

또한,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빌트에서 ‘그린 타이어’ 등급을 획득하고,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최상위 클래스인 슈퍼6000에서 참여 3년 만에 제조사 챔피언 타이틀을 거머쥐는 등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받으며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다.

넥센타이어 이현종 사장은 주주총회 인사말에서 “유럽 공장 2단계 증설 완료에 이어 추가 생산 기지 건립 구체화 등을 통해 생산 확대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R&D 경쟁력 또한 강화해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하고, 고객과 주주가치를 최우선으로 하는 기업 밸류업의 모범사례가 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넥센타이어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