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트럭버스코리아, ‘케어+7 프로그램’ 발표… ‘7년/100만km까지 안심하고 탄다!’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만트럭버스코리아(사장 막스 버거)가 유로6 트럭 제품의 무상보증을 최대 ‘7년 또는 100만km’로 연장하는 ‘케어+7 프로그램’의 상세사항을 발표했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지난 2일 본사 CEO인 요아킴 드리스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유로6 트럭 제품의 엔진 주요 부품에 대한 무상보증을 최대 ‘7년 또는 100만km’로 확대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막스 버거 사장은 “유로6 모델의 엔진 주요 부품들에 대한 ‘7년 또는 100만km’ 보증 연장은 한국 뿐만 아니라 글로벌 상용차 업계에 전례 없는 케이스로, MAN 그룹 내에서도 한국 시장에 유일하게 적용되는 파격적인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MAN에게 한국이 얼마나 중요한 시장인지를 보여주는 단적인 예로, 유로6 제품의 품질과 내구성에 대한 MAN의 자신감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라고 밝혔다.

한국 고객들을 위해 특별히 개발된 ‘케어+7 프로그램’은 보증 연장 프로그램의 공식 명칭으로, 유로6 엔진이 탑재된 MAN 트럭 고객들은 7년 프로핏 체크 프로그램을 가입할 경우 7년 또는 100만km까지 안심하고 운행에만 집중할 수 있게 된다.

‘케어+7 프로그램’ 혜택 적용을 위해 필요한 프로핏 체크 프로그램은 차량을 최상의 상태로 관리하기 위해 MAN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유지보수 프로그램으로, 정기적인 점검 일정에 따라 차량을 체계적이고 저렴한 비용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번 케어+7 프로그램 혜택 적용을 위해 특별히 개발된 7년 프로핏 체크 프로그램은 대형 트럭 월 19만원 대, 중형 트럭 월 14만원 대 수준의 비용으로 가입이 가능하며, 이는 각 서비스를 개별적으로 진행할 경우와 비교해 20% 이상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신규 고객은 물론 기존 유로 6 트럭 보유 고객 모두가 가입 가능하며, 정비 항목들에는 각종 오일류 및 필터류 교환, 냉각수 교환, 기타 소모성 부품 교환 등이 포함된다.

막스 버거 사장은 “이번 ‘7년 또는 100만km’ 보증 연장의 세부 항목들은 고객들과의 지속적인 소통 과정에서 충분한 피드백을 받아 마련된 것으로, 엔진 주요 부품들로 구성됐다”며, “케어+7 프로그램 제공 및 체계적인 유지보수 프로그램의 도입으로 고객들은 차량의 자산가치 상승을 기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차량을 운행하는데 소요되는 총비용 역시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케어+7 프로그램’ 제공을 기점으로 애프터 서비스의 질적·양적 향상을 위한 투자를 더욱 늘려 고객만족도 향상에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사진제공=만트럭버스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