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니아, 덤프 고객 위한 맞춤형 유지·관리 프로그램 ‘맥스케어’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스카니아코리아그룹(대표이사 페르 륄례퀴스트)이 덤프 고객의 수익성 향상을 위해 새로운 차량 맞춤형 유지·관리 프로그램인 ‘맥스케어’를 출시했다.

스카니아코리아는 지난해 트랙터와 카고 트럭을 대상으로 하는 차세대 맞춤형 유지·관리 솔루션인 ‘케어파이브’를 선보이며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 덤프 고객을 위한 맞춤형 유지·관리 프로그램에 대한 시장의 요구도 높아지자 이를 적극 수용해 체계적이고 정밀하게 상품을 개발하고 구성해 ‘맥스케어’를 출시하게 됐다.

‘맥스케어’는 ‘케어파이브’와 마찬가지로 주요 운행 데이터에 대한 분석을 기반으로 최적의 점검 주기와 서비스를 차량에 맞춰 유연하게 설계할 수 있어 더욱 효율적이고 경제적인 차량 관리가 가능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또한, 차량 운행에 최적화된 점검 주기는 곧 불필요한 점검 시간을 줄여 차량 가동 시간을 최대화하며, 주기에 맞는 정확한 서비스 설계는 예측하지 못한 고장 및 수리를 사전에 방지해 수리비용은 최소화하고 차량관리의 효율성 및 편의성은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 스카니아코리아는 덤프 고객의 총 운행 경제성(TOE)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맥스케어’는 보다 길어진 계약 조건(4년 또는 30만km, 선도래 기준)을 제공하며, 차량 점검과 유지 보수, 각종 오일 및 필터류 교환 등의 혜택으로 이루어져 있다.

점검 사항은 차량 관리에 필수적인 기본 소모품 교환과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비롯해 약 100여 가지 항목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 프로그램은 운행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차량 운행 지원 서비스인 ‘스카니아 플릿 매니지먼트 시스템’에 가입된 2022년식 덤프트럭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제공되며, 차량 구매 시 가입을 신청할 수 있다.

스카니아코리아 서비스 부문장인 티노 파노네 전무는 “덤프 차량은 험한 지형에서 운행되는 경우가 많고 트랙터나 카고 차량과는 확연히 다른 운행 조건을 가지고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독자적인 맞춤형 유지·관리 서비스 솔루션을 필요로 하는 고객 니즈를 반영해 ‘맥스케어’를 선보이게 되었다”고 전했다.

이어 “덤프 차량에 맞춘 더욱 실용적이고 편리한 차세대 차량 관리 서비스를 경험함으로써 덤프트럭 고객들이 비스니스와 수익성에 더 집중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스카니아코리아는 차량 유지·관리 프로그램에 대한 고객들의 선택권을 더욱 넓히기 위해 ‘맥스케어’에 사고 수리비 보상 등의 혜택이 추가된 ‘맥스케어 플러스’도 함께 출시했다.

사진제공=스카니아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