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관리] 겨울철 자동차 화재 예방 수칙

[고카넷] 지난 1월 10일 많은 사상자가 발생한 의정부 아파트 화재 참사 등을 비롯해 연이어 일어나고 있는 화재사고로 전국민이 불안에 떨고 있다.

특히 날씨가 추워지고 대기가 건조한 겨울철에는 자동차 화재 사고도 빈번히 일어나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이에 겨울철 운전자들의 안전한 드라이브를 위해 자동차 화재사고 예방법을 알아보자.

[장시간 히터 사용 자제]

겨울철 자동차 화재의 절반 가량은 장시간 히터사용 등으로 인한 엔진과열로 인해 생겨난다. 특히 히터를 켜놓고 졸음운전을 할 경우 잠결에 밟은 가속페달로 인해 배기관 온도가 수백도까지 올라가게 되면서 자동차 화재의 위험도 커지게 된다.

자동차 온도는 21~23도로 유지하는 것이 좋으며, 부득이하게 자동차 내에서 수면을 취하게 될 경우에는 환기가 되도록 창문을 조금 열어 놓는 것이 좋다.

[정전기 제거 필수]

정전기가 심한 겨울철에는 고전압 전류만큼 위험한 전류가 생성될 수 있다. 특히 셀프주유소를 이용할 때 정전기가 발생하면 스파크로 인해 휘발유, 가스에 불이 붙어 폭발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주유기를 이용할 때에는 반드시 정전기 패드에 미리 손을 대고 정전기를 제거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자동차를 타기 전에는 핸드크림을 바르거나 자동차키 등으로 차량을 건드려 모여있는 정전기를 흘려 보내야 한다.

[자동차 내 인화성물질 보관 금지]

겨울도 여름 못지 않게 뜨거운 햇빛으로 자동차 실내 온도가 80도 이상으로 상승하게 된다. 이 때 자동차 내부에 라이터나 배터리 등 폭발 위험이 있는 물건이 있다면 화재를 피할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라이터, 부탄가스 등 인화성 물질이 햇빛에 장시간 노출되지 않도록 미리 치워두는 것이 좋다.

[화재 예방 위해 안전한 곳에 주차하기]

자동차를 주차할 때는 바닥에 기름, 쓰레기 더미, 마른 낙엽 등이 있는 지 확인하는 습관이 필요하다. 주차 후 배기열에 의해 화재 발생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또한 주택가나 도로상이 아닌 안전한 주차장에 주차해야 혹시 모를 방화를 예방할 수 있다. 아무리 바쁘더라도 외진 곳에 주차하는 것은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다.

나와 내 가족을 지켜내기 위한 겨울철 안전한 자동차 사용을 위해서는 사전 자동차 상태 점검과 함께 안전운전을 위한 습관은 반드시 들이는 것이 좋음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고카넷 뉴스 팀 = physcis@gocarnet.co.kr
자료제공 = kt렌탈

자동차&모터스포츠 전문 인터넷 매거진 ‘고카넷[GoCarNet]’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