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2021 서울모빌리티쇼’서 코리아 프리미어 4종 공개 등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비전 선보여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아우디코리아(사장 제프 매너링)는 11월 25일 ‘2021 서울모빌리티쇼’ 언론 공개 행사에서 ‘A6 e-트론 컨셉트’를 비롯한 총 4종의 코리아 프리미어 등 총 18종의 다양한 신차를 선보이며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비전을 선보였다.

오전에 진행된 아우디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제프 매너링 사장은 ‘바라보는 관점에 따라 새로운 미래를 만날 수 있다(Future is an attitude)’는 주제 아래 코리안 프리미어 모델 공개와 함께 아우디의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비전과 아우디가 표방하는 ‘살아있는 진보(Living Progress)’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아우디 홍보대사인 최시원, 정수정이 참석해 자신들이 생각하는 진보에 대해 이야기하고, 함께 자리를 빛냈다.

킨텍스 제2전시장 9홀에 위치한 아우디 전시관은 세련된 디자인으로 진보된 아우디의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비전과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담아냈다.

아우디는 ‘A6 e-트론 컨셉트’, ‘Q4 e-트론’, ‘A3 세단 35 TFSI’, ‘Q2 35 TDI’ 등 4종의 코리안 프리미어 모델과 ‘e-트론 GT’, ‘RS e-트론 GT’ 외에도 e-트론 라인업을 비롯해 SUV, 고성능 라인업 등 다양한 차량을 전시하며 폭넓은 브랜드 경험을 선사한다.

아우디가 국내 최초로 공개한 ‘A6 e-트론 컨셉트’는 아우디의 스테디셀러인 A6의 전동화 모델이자 순수 전기구동 프리미엄 스포트백 컨셉트카이다.

특히, 아우디의 주도하에 개발된 미래형 PPE(Premium Platform Electric) 플랫폼을 기반으로 생산돼 프리미엄 모델에 걸맞은 역동적인 주행 성능과 일상적인 주행을 모두 만족한다.

스포트백 디자인의 ‘A6 e-트론 컨셉트’는 차체에 적용된 여러 라인을 통해 아우디의 현 디자인 언어가 체계적으로 발전된 모습을 확인하는 동시에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 컨셉을 보여준다.

또한, 차체는 ‘A6 e-트론’의 향후 양산 모델을 미리 선보이는 동시에 아우디 브랜드의 전기구동 프리미엄 자동차가 지니게 될 역동적이고 우아한 외형을 확연하게 드러내며, 단순히 새로운 디자인을 제시하는 것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A6 e-트론 컨셉트와 함께 아우디 최초의 컴팩트 순수 전기 SUV ‘Q4 e-트론’, 풀 체인지 된 2세대 ‘A3 세단’, 부분 변경 모델 ‘신형 Q2’ 등도 국내 최초로 공개되며 큰 주목을 받았다.

‘Q4 e-트론’은 WLTP 기준 최대 520km의 긴 주행 거리로 높은 일상적 실용성을 자랑하며 프리미엄 전기차의 대중화를 이끌 것으로 기대되는 모델로 프리미엄 e-모빌리티 세계에 대한 매력적인 진입점을 제시하는 모델이다.

풀 체인지돼 돌아온 ‘2세대 A3 세단’은 4도어 컴팩트 세단의 프리미엄 가치를 혁신적으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모델이다.

부분 변경된 ‘신형 Q2’는 이전 모델 대비 17mm 더 길어진 전장에 아우디만의 감성적인 디자인 디테일이 더해진 높은 실용성을 자랑하는 컴팩트 SUV다.

‘Q4 e-트론’, ‘2세대 A3 세단 35 TFSI’, ‘아우디 Q2 35 TDI’, 세 차종 모두 2022년 중으로 한국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아우디 코리아는 코리아 프리미어 4종 외에도 최근 국내 시장에 첫 선을 보인 바 있는 ‘e-트론 GT’와 ‘RS e-트론 GT’를 비롯해 ‘e-트론 55 콰트로’, ‘e-트론 스포트백 55 콰트로’ 등 아우디의 미래 모빌리티를 이끌 전기차 라인업을 모두 만나볼 수 있다.

특히, 다음달 출시를 앞두고 있는 ‘e-트론 GT’ 와 ‘RS e-트론 GT’는 공기역학과 지속 가능성을 결합한 감성적인 디자인으로 아우디 미래 전기차 디자인의 출발점이 되어주는 스포티한 그란 투리스모 모델이다.

‘e-트론 GT’는 362km(복합기준), ‘RS e-트론 GT’는 336km(복합기준) 주행이 가능해 장거리 주행에도 적합하며, 편안함, 일상적인 실용성, 자신감을 주는 스포티한 주행 성능을 갖춘 선구적인 전기차로 ‘기술을 통한 진보’를 도로에 실현한 모델이다.

아우디코리아는 이들 신차 외에도 ‘RS 5’, ‘RS 6 아반트’, ‘RS 7’, ‘RS Q8’, ‘SQ5 스포트백’ 등 프리미엄 모빌리티의 진수를 보여주는 고성능 라인업도 함께 전시한다.

또한, ‘Q5 40 TDI 콰트로’, ‘Q7 50 TDI 콰트로’ 등 SUV 라인업, ‘A4 45 TFSI 콰트로’, ‘A6 50 TDI 콰트로’, A8 L 55 TFSI 콰트로’ 등의 세단 라인업까지 다양한 아우디의 모델을 전시하며 아우디의 현재와 미래를 보여줄 예정이다.

한편, 아우디코리아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 기간 동안 방문객이 아우디의 ‘살아있는 진보’를 경험할 수 있도록 아우디 엑스퍼트와 함께 전시관과 자동차를 더욱 자세하게 둘러볼 수 있는 ‘아우디 부스 투어’와 아우디 모델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시승 프로그램 등도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제공=아우디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