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대 규모 ‘인터배터리 2022’ 폐막… 내년 전시회 126개사 720부스 조기신청 완료!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된 국내 이차전지산업 전문 전시 ‘인터배터리 2022’가 3월 19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전지산업협회·코엑스가 주관한 ‘인터배터리(InterBattery) 2022’는 전년대비 38%가 상승한 198개사, 664부스 규모로 열렸다.

특히, 참관객의 경우 전년 대비 36% 증가된 총 4만1020명이 방문하며 업계의 뜨거운 호응 속에 개최됐다.

이번 전시회에서 가장 눈길을 끈 배터리 3사는 전시회를 통해 각 사의 신제품과 전략에 대해 소개를 하여 많은 관람객의 관심을 받았다.

‘PRiMX로 만들어가는 우리의 빛나는 미래’라는 주제로 참가한 삼성SDI는 작년 12월에 런칭한 배터리 브랜드 ‘PRiMX’를 공개하며 PRiMX 배터리가 적용된 다양한 제품들을 함께 선보였다.

특히, BMW 자동차에 탑재되는 Gen.5 배터리를 비롯한 차세대 Gen.6 배터리 로드맵, 전고체 배터리 로드맵을 소개하며 최고 품질의 배터리로 고객에게 최상의 경험을 선사한다는 삼성SDI의 고유 정체성을 보여줬다.

LG에너지솔루션은 업계 최초로 알루미늄을 첨가한 4원계 배터리인 ‘NCMA 배터리’와 리튬황 전지, 전고체 전지 등 차세대 전지를 선보였다.

또한, ‘고객이 신뢰하고 사랑하는 세계 최고의 기업’이라는 주제로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가 탑재된 다양한 제품들을 함께 선보이며, 관람객이 부스에서 직간접적으로 LG에너지솔루션이 생각하는 미래 일상을 느끼게 해주었다.

분사 이후 처음으로 전시회에 참여한 SK온에서는 지난 1월 CES 2022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NCM9 배터리’를 선보이고, 배터리 안전을 위한 SK온의 독자적 기술인 Z-폴딩기법, S-PACK을 소개하며 전기차에 들어간 약 3억 개 배터리 셀을 탑재 하는 동안 단 한건의 화재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자신감을 보여줬다.

소재 부분에서는 포스코케미칼이 소재 혁신 기술인 단입자 양극재를 비롯한 하이니켈 양극재 등 자사의 신기술을 선보였고, 부품·장비기업으로는 베이커휴즈와 칼자이스에서는 배터리 효율과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X-Ray장비 및 스캔 시스템 등 신제품을 선였다.

이외에도 엘앤에프, SK넥실리스, 원준, 성일하이텍 등 배터리 산업의 소부장 기업들이 대거 참가해 배터리 산업의 기술 및 미래 성장 전략을 주제로 전시를 하며 대한민국 배터리 산업의 청사진을 보여줬다.

전시회 부대행사로 개최된 ‘더 배터리 컨퍼런스 2022’는 ‘새로운 배터리 시대의 서막’이라는 주제로 온·오프라인으로 개최되었다.

특히, ‘배터리 스타트업의 등장’, ‘안전한 ESS와 차세대 양극재’, ‘미래의 배터리가 변화시킬 세상’ 등 6개의 주제로 삼성SDI, LG에너지솔루션을 포함한 배터리 산업 관련 전문가 17명의 연사가 참여해 미래 배터리 산업의 전망을 공유하고, 전략과 비전을 모색하며, 미래 배터리의 기술을 탐구하는 배터리 관련 주요 이슈들을 발표하였다.

또한, 작년에 비해 배터리에 집중된 주제로써 다양한 연사의 발표를 들을 수 있었으며, 미래 배터리의 기술 및 전략에 대한 발표들이 굉장히 흥미롭고 많은 도움이 되었다는 평을 받으며 작년 대비 39% 증가된 총 589명이 참석해 배터리에 대한 관심이 많아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 다른 부대행사로 배터리 및 EV산업의 현황과 미래 성장가능성을 조망하는 ‘배터리xEV 투자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해당 세미나에서는 메리츠증권, 삼성증권 등 투자 전문가들이 ’글로벌 배터리 시장 현황‘, ’전기차 OEM별 배터리 소싱전략 및 수요전략‘ 등 4개 주제를 발표, 산업 관계자는 물론 배터리와 EV산업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에게도 매우 유익하고 미래 투자 방향에 도움이 되는 내용의 발표였다는 호평을 받았다.

최근 배터리 산업 내 인력난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한국전지산업협회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에서 주최하는 ‘배터리 잡페어’ 프로그램도 운영되었다.

해당 프로그램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 SK온을 비롯한 배터리 산업 관련 10개 기업이 참여해 기업을 소개하고 채용정보를 알려주는 직무설명회와 국내외 배터리 기업에 재직 중인 선배가 직접 취업 팁을 알려주는 1:1 멘토링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당 200여명의 사전신청을 받아 시작하였지만 현장에서도 많은 참가 신청해 총 428명의 취업 준비생들이 행사에 참여를 하며 배터리 산업에 대한 많은 관심을 보여줬다.

KOTRA에서는 참가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 및 판로를 확대하고, 실질적인 수출 기회를 제공하는 ‘KOTRA K-소부장 수출대전’을 운영해 국내 15개사, 해외 23개사가 참여했으며, 전시 기간 동안 32건의 상담을 진행하며 성황리에 행사를 마쳤다.

또한, 글로벌 해외 시장동향 세미나를 온라인으로 개최하며 세계 이차전지산업 시장의 현황과 미래 전략에 대해 발표했으며, 300여명이 참여했다.

이외에도 코로나19 상황으로 전시회에 방문하지 못하는 바이어들의 부스 참관을 지원하기 위해 ‘디지털 라이브 참관’ 행사도 운영, 국내 11개 기업 참가해 온라인으로 자사의 소개 및 제품을 소개했다. 해당 영상은 해외 바이어 대상으로 송출됐다.

마지막으로 전시장 안에 마련된 ‘23년 인터배터리 리부킹 센터’를 통한 ‘2023년 인터배터리’는 126개사 720부스가 현장 조기신청을 완료, 2022년 전시회의 규모를 넘어서며 K-배터리 산업 대표 전시회로서의 위상을 보여주었다.

주최측에 따르면 2023년도에는 300개사 1000부스의 규모가 될 전망이다.

인터배터리 주최측은 “세계 배터리 시장을 이끄는 K-배터리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만큼 전시회가 많은 관심 속에 성황리에 끝났다”며, “내년 전시회에는 국내 기업뿐만 아니라 기 참가신청을 한 CATL을 비롯해 파나소닉, 노스볼트 등 글로벌 기업이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내 명실상부한 글로벌 No.1 전시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인터배터리 조직위원회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