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2019 CJ 슈퍼레이스 공식 연료 공급사 ‘현대오일뱅크’ 선정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주식회사 슈퍼레이스(대표 김동빈)가 현대오일뱅크와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하 CJ 슈퍼레이스)’ 공식 연료 공급사 후원 협약식을 진행했다.

지난 18일 서울 중구 CJ제일제당센터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김동빈 슈퍼레이스 대표와 문성철 현대오일뱅크 상무 등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2019 CJ 슈퍼레이스는 아시아 유일의 스톡카 레이스인 ‘슈퍼6000’, 투어링카 레이스인 ‘GT’, BMW M4 쿠페 원메이크 레이스인 ‘BMW M’ 3개 클래스로 운영되며, 레디컬 컵 아시아 등이 서포트 레이스로 참여해 진행될 예정이다.

각 클래스별로 차종은 달라도 고출력, 고성능을 내야 하는 경주차라는 공통점이 있어 안정적인 성능을 발휘하면서 최상의 경기력을 내기 위해서는 고품질의 연료가 승패를 결정하는데 있어서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

이번 슈퍼레이스와 현대오일뱅크의 협약에 따라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 출전하는 모든 경주차는 현대오일뱅크의 휘발유를 사용하게 돼 더욱 향상된 경기력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오일뱅크는 고급차와 경주용 자동차의 뛰어난 성능을 보장하기 위해 우수한 옥탄가 98 이상의 고급휘발유를 생산하고 있다.

한환규 현대오일뱅크 영업본부장은 “과거 자체 카레이싱팀을 10년 넘게 운영한 경험으로 충분한 노하우를 갖추고 있어 품질에는 자신이 있다”며, “대회기간에 맞춰 취급점을 확대하고 수입차 등 고급차 대상 판촉 행사도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동빈 대표는 “현대오일뱅크가 공식 연료 공급사로 참여하면서 보다 안정적이고 훌륭한 경기력을 기대해볼 수 있을 것 같다”며, “이번 후원 협약이 서로의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도록 최상의 대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오일뱅크의 고급휘발유가 성능을 증명할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은 오는 4월 27일과 28일 양일간 경기도 용인의 에버랜드 스피드웨이(1랩=4.346km)에서 개최된다.

사진제공=주식회사 슈퍼레이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