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스피드레이싱] 엔페라 GT-300 1R, 우리카프라자 이대준 폴-투-윈… 신예 돌풍 예고

[고카넷, 강원 인제=남태화 기자] 엔페라 GT-300 클래스 1라운드 결승 결과 제네시스쿠페로 출전한 이대준(우리카프라자)이 폴-투-윈을 기록, 포디움 정상에 올라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14일 강원도 인제군에 위치한 인제스피디움에서는 국내 최장수 모터스포츠 대회인 ‘2019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넥센스피드레이싱)’ 개막전이 진행됐다.

이날 진행된 개막전은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가운데 서킷이 젖어 있는 상태에서 진행됐으며, 풀 코스(1랩=3.908km)가 아닌 A코스(1랩=2.577km)에서 진행됐다.

이날 진행된 대회 대표 클래스인 엔페라 GT-300 1라운드 결승에는 16대 중 13대만이 출전해 경쟁을 펼쳤다.

스탠딩 스타트 방식에 따라 20랩 주행으로 진행된 결승전은 시즌 개막전 포디움 정상에 오르기 위한 참가자들의 뜨거운 경쟁이 펼쳐졌다.

스타트와 동시에 예선 1위로 폴포지션에서 결승전을 진행한 이대준은 빠른 스타트를 선보이며 선두로 나서 경기를 리드하기 시작했다.

이후 이대준은 서킷이 젖어 있는 악조건의 상황에도 불구하고 침착함을 잃지 않은 주행을 선보였으며, 랩을 거듭하면서 2위권과 조금씩 거리를 벌려 나가기 시작했다.

경기 후반 한 때 빽마커를 만나는 상황에 잠시 주춤한 모습을 보이긴 했으나, 빽마커를 가볍게 추월한 이대준은 이후 다시 안정감을 찾은 주행을 선보였다.

결국 이대준은 마지막까지 침착함을 잃지 않은 주행을 이어간 끝에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아 클래스 데뷔 무대를 폴-투-윈으로 차지, 올 시즌 신예 돌풍을 예고했다.

2위는 8번 그리드에서 출발한 이현재(범스모터스포츠, 제네시스쿠페)가 차지했다. 이현재는 경기 초반 빠른 스타트를 선보이며 5위로 시작했다. 이후 랩을 거듭하면서 이현재는 페이스를 올리기 시작했고, 5랩에서는 치열한 경쟁을 뚫고 3위까지 올라섰다.

6랩을 마치고 7랩으로 들어가면서 이현재는 1번 코너에서 과감히 추월을 시도했고, 결국 앞서 달리던 구본웅(브랜뉴 레이싱, 제네시스쿠페)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이후 이현재는 선두를 추격하기 위해 남은 랩 동안 선전을 펼쳤으나, 너무 크게 벌어진 거리는 좁히는데 결국 실패하고, 이대준에 이어 두 번째로 체커기를 받아 2위를 차지했다.

3위는 6번 그리드에서 출발한 장진호(범스모터스포츠, 제네시스쿠페)가 차지했다. 장진호는 빠른 스타트와 함께 오프닝 랩에서 2위로 올라섰다. 하지만 경기 초반 실수를 범하며 4위로 밀려나기도 했다.

다시 페이스를 정비한 장진호는 추격을 전개했고, 결국 8랩에서 3위로 올라섰다. 이후 장진호는 페이스를 유지하며 질주를 이어갔고, 세 번째로 체커기를 받아 포디움 남은 한 자리에 올라 입상의 기쁨을 누렸다. 더블러 팀에 더블 포디움 선물에 일조했다.

10번 그리드에서 출발한 구본웅은 결국 4위로 경기를 마쳤으며,  경기 내내 접전을 펼쳤던 박성연(우리카프라자, 제네시스쿠페)이 마지막 랩에서 결국 앞선 김준서(비트 R&D, 제네시스쿠페)를 추월해 5위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그 뒤로 문대환(HSD&CUST, 제네시스쿠페), 신용환(뉴스토리, 제네시스쿠페), 박민우(익서스 레이싱, 제네시스쿠페), 송재필(팀WSP-아주자동차대학) 순으로 Top10을 기록했다.

엔페라 GT-300 클래스 2라운드는 오는 5월 5일 태백 스피드웨이(1랩=2.5km)에서 개최되는 ‘2019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2전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제공=한국모터스포츠기자협회(오환 작가)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