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GT1 1R, 디펜딩 챔피언 정경훈 폴-투-윈… 남기문·오한솔 포디움 피니쉬

[고카넷, 경기 용인=남태화 기자] 디펜딩 챔피언 정경훈(SK 지크 비트 R&D)이 압도적인 실력을 선보이며 여유로운 주행으로 GT1 클래스 개막라운드 우승 주인공에 등극했다.

대한민국 대표 투어링카 레이스인 GT1 클래스 1라운드 결승전은 28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1랩=4.346km)에서 개최된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에서 진행됐다.

GT1 클래스 1라운드 결승전은 스탠딩 스타트 방식에 따라 14랩(60.844km) 주행으로 진행됐으며, 예상 보다 낮은 기온의 흐린 날씨 아래 진행됐다.

전날 진행된 예선 결과에 따라 폴포지션에서 결승전을 시작한 정경훈이 빠른 스타트로 선두로 나서며 경기를 리드했다. 이후 랩을 거듭하면서 정경훈을 안정적인 페이스로 2위권과 거리를 벌려 나갔다.

결국 압도적인 실력을 선보인 정경훈은 디펜딩 챔피언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한 끝에 단 한차례도 선두자리를 내주지 않고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아 개막라운드 우승을 폴-투-윈으로 장식했다.

GT1 클래스 1라운드 결승 결과 우승을 차지한 디펜딩 챔피언 정경훈(SK 지크 비트 R&D)이 역주를 펼치고 있다.

지난 시즌 종합 2위로 올 시즌 챔피언을 노린 남기문은 2번 그리드에서 스타트해 앞선 정경훈을 추격했으나 초반부터 벌어진 거리는 경기 중후반으로 넘어가면서도 좁히지 못했다. 결국 남기문은 정경훈에 이어 3.552초 차이로 2번째로 체커기를 받아 2위를 차지했다.

4번 그리드에서 출발한 오한솔(서한 GP)은 경기 초반 4위를 유지하며 앞선 박규승(준피티드 레이싱)을 압박했다. 경기 내내 박규승을 압박하던 오한솔은 한때 팀 동료였던 박규승이 주춤한 사이 추월에 성공했고, 세 번째로 체커기를 받아 3위로 포디움 남은 한 자리에 올라 입상의 기쁨을 누렸다.

예선 3위로 3번 그리드에서 출발한 박규승은 경기 내내 오한솔의 압박을 받았다. 경기 초반과 중반에는 어느 정도 안정적인 디펜스로 경기를 이어갔으나, 경기 후반 단 한 번의 실수로 오한솔에게 3위 자리를 내주고 4위로 경기를 마무리해 포디움 입성에 실패해 아쉬움을 남겼다.

GT1 클래스 1라운드 결승 결과 2위를 차지한 남기문(준피티드 레이싱)이 역주를 펼치고 있다.

지난 시즌 아마추어 레이스에서 맹활약 후 올 시즌 GT 클래스에 첫 도전장을 내민 최광빈(원레이싱)은 10번 그리드에서 출발했으나, 랩을 거듭하면서 안정적인 주행과 함께 짜릿한 추월 레이싱을 선보이며 5위로 경기를 마무리해 좋은 출발을 시작했다.

그 뒤로 백철용(SK 지크 비트 R&D), 박석찬(비트 R&D), 강민재(룩손몰), 강진성(CJ로지스틱스 레이싱), 조선희(비트 R&D) 순으로 Top10을 기록했다.

GT1 클래스 2라운드는 오는 5월 25 ~ 26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개최되는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전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GT1 클래스 1라운드 결승 결과 짜릿한 역전 드라마를 선보이며 3위를 차지한 오한솔(서한GP)이 역주를 펼치고 있다.
28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펼쳐진 GT 클래스 1라운드 결승전 스타트 장면.
GT1 클래스 1라운드 입사자들이 포디움에서 샴페인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슈퍼레이스 오피셜 포토(오환, 김성배)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