쏠라이트 인디고, ‘2019 TCR 아시아’ 3전 출격… 첫 승 사냥 돌입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쏠라이트 인디고레이싱(감독 최명길)이 오는 6월 1 ~ 2일 중국 상하이 인터내셔널 서킷(1랩=5.453km)에서 개최되는 ‘2019 TCR 아시아 시리즈’ 3전(5라운드&6라운드)에 출격, 다시 한 번 시즌 첫 승을 노린다.

쏠라이트 인디고레이싱팀은 올 시즌 TCR 인터내셔널 시리즈와 WTCR에 출전한 바 있는 페페 오리올라를 영입, 김진수와 투톱 체제로 현대 i30 N TCR로 TCR 아시아 시리즈 풀 시즌에 도전하고 있다.

지난 4월 말레이시아 세팡에서 진행된 첫 데뷔 무대에서는 선전을 펼친 끝에 레이스2에서 페페 오리올라가 3위를 차지, 팀 첫 포디움 피니쉬를 선물했다.

이어 지난 5월 중국 주하이에서 개최된 2전 첫 번째 레이스에서 페페 오리올라가 2위를 차지해 팀 두 번째 포디움 피니쉬를 기록했다.

이러한 선전에 힘입어 팀은 아직까지 우승을 기록하지 못했지만, 꾸준히 포인트를 축적한 끝에 2전을 마친 현재 팀 챔피언십 부문에서 72점을 획득, 폭스바겐 팀 웨팅거를 밀어내고 종합 2위를 달리고 있다.

또한, 팀에 2회 포디움 피니쉬를 선물한 용병 페페 오리올라는 50점을 획득해 종합 3위에 랭크, 이번 3전에서 반등의 기회를 노리고 있다.

대회 일정을 살펴보면, TCR 아시아 시리즈 3전은 한국시간으로 6월 1일 오전 11시 30분에 20분간 타임트라이얼 방식에 따라 1차 예선이 진행된다.

1차 예선 결과 상위 12대가 오전 11시 55분부터 10분간 진행되는 2차 예선에 진출, 다시 한 번 결승 첫 번째 레이스 폴포지션을 차지하기 위한 경쟁을 펼친다.

최종 예선 결과를 통해 그리드가 확정되며, 한국시간으로 오후 4시 45분에 첫 번째 결승 레이스인 5라운드가 진행되며, 스탠딩 스타트 방식에 따라 12랩(65.436km) 주행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두 번째 결승 레이스인 6라운드는 한국시간으로 6월 2일 오전 10시 45분에 진행되며, 스탠딩 스타트 방식에 따라 12랩(65.436km) 주행으로 진행된다.

특히 6라운드는 전날 진행된 5라운드 결과에 따라 1위부터 8위까지 리버스가 적용돼 그리드가 배정된다.

한편, TCR 아시아 시리즈 3전은 TCR 차이나 시리즈 2전과 통합전으로 진행되며, TCR 아시아 시리즈 부문에는 쏠라이트 인디고레이싱팀 2대를 포함해 총 11대가 참가해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사진제공=TCR 아시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