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코리아스피드레이싱’ 일정 & 기술 규정 공개… 3개 서킷 순회 총 6회 개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코리아스피드레이싱(대표 김기혁, KSR)이 주관하는 국내 대표 아마추어 모터스포츠 대회인 ‘코리아스피드레이싱’ 2021 시즌 대회 공식 일정과 기술 규정이 공개됐다.

29일 KSR 발표에 따르면, 올 시즌 코리아스피드레이싱은 오는 5월 8 ~ 9일 강원도 태백 소재 태백스피드웨이(1랩=2.5km)에서 개최되는 개막전을 시작으로 10월까지 6개월간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 인제스피디움을 오가며 총 6회 7라운드 일정으로 진행된다.

하지만, 정부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방역대책의 영향 여부에 따라 시즌 시작 전이나 시즌 중 대회 일정이 재조정될 수 있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그동안 폭넓은 참가자 수용으로 인해 일정이 너무 촘촘하다는 참가자의 니즈를 반영해 그동안 이어오던 ‘타임트라이얼’을 폐지하고, GT-300, R-300 등 6개 스프린트 클래스와 참가자가 설정한 랩타임으로 승부를 가리는 타켓 챌린지 운영으로 변화를 줬다.

올 시즌에는 기술 규정과 안전 규정에도 보완했다. 지난 시즌까지 출력 규정을 ‘마력’으로 적용해 기술검차를 진행했으나, 날씨와 측정 방식의 변화 등에 따라 변동 폭이 커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에 올해부터는 ‘엔진 토크’로 규정을 변경하면서 정확한 측정이 가능해졌으며, 이에 따라 참가 드라이버와 팀의 경주차 세팅 방법에도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

안전에 있어서도 경기 중 사고 발생 시 드라이버에 가해지는 충격 압력을 감지하는 G센서가 장착된다.

G센서는 사고 시 드라이버에게 가해지는 충격을 계산해 오피셜과 관제 센터에 알려 드라이버를 빠른 시간 안에 안전하게 구난할 수 있도록 하는 첨단장치로 코리아스피드레이싱의 종목 중 300마력 이상의 높은 출력을 내는 GT-300, R-300 두 개 클래스에 우선 도입된다.

대회 주관사인 KSR은 참가자들이 더욱 박진감 넘치는 레이스를 할 수 있도록 드라이버의 안전 구난 시스템에 우선 투자를 약속했다.

김기혁 대표는 “모터스포츠뿐 아니라 사회의 전체적인 분위기가 코로나19 영향으로 침체하여 있다”며, “코리아스피드레이싱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대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면서 모두가 건강하고 안전한 대회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바뀐 규정으로 참가 드라이버들과 팀들이 다이내믹하고 전율 넘치는 레이스를 펼쳐 모터스포츠의 가치를 공유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코리아스피드레이싱(KSR)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