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F1] 베르스타펜, 메르세데스 듀오 제치고 오스트리아 그랑프리 파이널 연습 세션 1위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맥스 베르스타펜(레드불 레이싱)이 메르세데스 듀오를 제치고 오스트리아 그랑프리 파이널 연습 세션에서 가장 빠른 랩타임을 기록했다.

현지시간으로 7월 3일 오스트리아 스필버그에 위치한 레드불링(1랩=4.318km)에서는 F1 9라운드 오스트리아 그랑프리 파이널 연습 세션인 자유 연습 3(Free Practice 3, FP3)가 진행됐다.

FP3는 오후 12시부터 1시까지 60분간 타임트라이얼 방식에 따라 자유롭게 테스트 주행이 진행됐으며, 화창한 날씨 아래 진행돼 더욱 뜨거운 기록 경쟁이 펼쳐졌다.

주행 결과 총 14랩을 주행하며 테스트를 진행한 베르스타펜이 FP2보다 0.149초 빠른 1분04초591을 기록, 발테리 보타스를 0.538초 차이로 제치고 1위로 세션을 마무리했다.

보타스는 총 21랩을 주행하며 테스트를 진행한 끝에 FP2 기록보다 늦은 1분 05초129를 기록해 2위로 세션을 마무리했으며, 해밀턴 역시 FP2보다 늦은 기록을 달성하며 3위로 세션을 마무리했다.

FP2에서 7위를 기록했던 피에르 가슬리(알파타우리)는 총 26랩을 주행하며 테스트를 진행한 끝에 FP2보다 0.099초 빠른 1분05초280을 기록했으나, 해밀턴보다 0.003초 늦어 4위로 세션을 마무리했다.

그 뒤로 안토니오 지오비나찌(알파로메오), 카슬로스 사인츠(페라리), 세르지오 페레즈(레드불 레이싱), 페르난도 알론소(알피느), 샤를 르클레르(페라리), 세바스찬 베텔(애스톤마틴) 순으로 Top10에 이름을 올리며 세션이 마무리됐다.

파이널 연습 세션 결과 1위부터 12위까지 1초 이내의 기록 차이를 보였으며, 3위부터 12위까지 근소한 기록 차이를 보여 더욱 치열한 예선 경쟁을 예고했다.

사진제공=F1 조직위원회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