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삼성화재 e슈퍼레이스’ 팀전 드래프트 종료… 개인전 1위 이상진 ‘CJ로지스틱스레이싱’ 합류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주식회사 슈퍼레이스(대표 김동빈)가 주최·주관하는 ‘2021 삼성화재 e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정규리그 팀전 드래프트가 11월 15일 진행됐다.

이날 진행된 팀전 드래프트를 통해 24인의 드라이버가 모두 팀에 합류해 본격적인 팀전 레이스에 돌입하게 됐다.

‘삼성화재 e슈퍼레이스’는 주식회사 슈퍼레이스가 주관하는 디지털 모터스포츠 종목으로 올해 두 번째 시즌을 맞아 드래프트와 팀전을 새롭게 도입하며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이번 드래프트에는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서 활약하는 12개 프로 레이싱팀이 참여해 모터스포츠, e스포츠 팬 모두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가장 큰 주목을 끌었던 정규리그 개인전 1위 이상진(23)은 CJ로지스틱스 레이싱의 지명을 받았다.

특히, 지난 시즌 e슈퍼레이스 종합 우승자 김규민을 발탁해 실제 무대에 데뷔시킨 전례가 있는 CJ로지스틱스 레이싱이기 때문에 이상진은 프로 드라이버 진출의 꿈에 한 발짝 다가서게 됐다.

개인전 2위 김동영(22)은 울산X디알 모터스포츠의 사전 보호선수로 지명 돼 일찍이 팀 합류를 확정 지었고, 추첨을 통해 1차 지명, 첫 번째 순서에 뽑힌 ASA&준피티드는 눈 여겨 보고 있던 홍선의(21)를 발탁했다.

1차 지명에서 4순위, 2차 지명에서 2순위로 지명권을 따내며 개인전 3위 이재연(25)과 9위 장우혁(39)을 발탁한 퍼플모터스포트는 소속 선수의 개인전 종합점수를 합산하면 무려 163점에 달해 눈길을 끌었다.

이는 모든 팀 통틀어 가장 높은 수치이고, 김동영(22)과 이충호(28)를 사전 보호선수로 데려와 합산점수 131점에 이른 울산X디알 모터스포츠보다도 32점이 높아 팀전에서의 활약에 기대를 모았다.

이로써, 올해 첫 도입된 드래프트가 종료되고, 드라이버 24인의 팀 합류가 모두 확정됐다.

개인전은 개인전일 뿐 앞으로는 프로 레이싱팀의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지원을 받으며 대회에 임하게 된다.

숨어 있던 잠재력이 발휘되고, 부딪혔던 한계를 넘어설 수 있는 든든한 조력자가 함께 하는 것이다. 과연 팀전 도입 첫해 영예의 챔피언십 타이틀을 거머쥘 드라이버와 팀은 누가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삼성화재 e슈퍼레이스 챔피언십’ 팀전부터 ‘CJ대한통운 패스티스트랩 어워즈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경기에 참여하는 선수와 모터스포츠, e스포츠 팬 모두에게 즐거움을 선사 할 예정이다.

2년째 공식 후원사로 ‘e슈퍼레이스 챔피언십’과 함께 하고 있는 CJ대한통운은 기업의 브랜드 이미지(신속, 정확)와 연계해 가장 빠른 선수를 포상하는 ‘CJ대한통운 패스티스트랩 어워즈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총 8번의 경기가 펼쳐지는 팀전 리그, 각 라운드에서 가장 빠른 랩타임을 기록한 선수는 ‘CJ대한통운 패스티스트랩 배지‘를 획득하며, 시즌 총 합 가장 많은 배지를 획득한 선수는 시즌 최종전에서 ‘CJ대한통운 패스티스트랩 어워즈’를 수상한다.

또한, 매 라운드 별 ‘CJ대한통운 패스티스트랩 어워즈’와 관련한 팬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2021 삼성화재 e슈퍼레이스 챔피언십’ 팀전 첫 번째 경기는 11월 22일 오후 8시부터 슈퍼레이스 유튜브, 페이스북, e슈퍼레이스 틱톡, 트위치 채널과 포털사이트 네이버를 통해 생중계된다.

사진제공=주식회사 슈퍼레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