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슈퍼레이스-슈퍼6000] 준피티드레이싱, 박정준-오한솔 투톱 체제 통해 통산 3승 및 톱5 재진입 정조준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슈퍼6000 클래스 데뷔 6년차인 준피티드레이싱(감독 박정준)이 올 시즌 신예 오한솔을 전격 영입, 새로운 투톱 체제로 팀 통산 3승 달성과 함께 시리즈 5위 재진입을 노린다.

2017 시즌 3라운드를 통해 슈퍼6000 클래스에 공식 데뷔한 준피티드레이싱은 감독 겸 드라이버를 맡고 있는 박정준 단일 체제로 출전해 선전을 펼쳤으며, 2018, 2019 시즌에도 동일하게 단일 드라이버 체제로 지속적인 도전을 이어갔다.

2020 시즌에는 챔피언 출신인 황진우가 합류함에 따라 하태영과 쓰리카 체제로 새로운 도전에 나섰으며, 클래스 데뷔 4시즌 만에 첫 승을 달성하는 영광을 차지함과 동시에 종합 4위로 시즌을 마치며 팀 최고 성적을 기록한 바 있다.

2021 시즌에는 ASA의 타이틀 후원을 받아 ‘ASA&준피티드레이싱’이란 팀명으로 도전을 이어갔으며, 새롭게 등장한 넥센타이어의 레이싱 전용 슬릭타이어를 장착하고 도전에 나서 팀 통산 2번째 우승을 달성하기도 했다.

올 시즌에는 팀에 우승을 안겨줬던 황진우의 이적에 따라 새로운 드라이버로 과거 GT1 클래스에서 활발한 활약을 펼쳤던 오한솔을 영입해 새로운 도전에 나서게 됐다.

새롭게 합류한 오한솔은 2012년 EXR의 후원을 받은 팀106이 진행한 슈퍼루키 프로젝트를 통해 발탁, 바보몰닷컴 소속으로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넥센N9000 클래스에 출전하며 공인 대회 박스카 레이스에 공식 데뷔했다.

데뷔 첫 해 2회 포디움 피니쉬를 기록하는 등 긍정적인 한 해를 보낸 오한솔은 이듬해 동일 클래스에 출전해 3회 포디움 피니쉬를 기록하며 선전을 펼쳤다.

이후 군 입대로 인해 강제 휴식기를 가진 오한솔은 제대 후 다양한 곳에서 레이스 커리어를 경험한 후 2017 시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T2 클래스에 출전해 GT 클래스 첫 우승을 기록하며 정상급 레이서의 입지를 다졌다.

2018 시즌부터는 동일 대회 GT1 클래스에 도전해 2020 시즌까지 3시즌 동안 활약하며 우승 1회 포함 10회 포디움 피니쉬를 기록한 바 있으며, 지난 시즌에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레이스에 참가하지 않고 휴식기를 가진 바 있다.

클래스 데뷔 6년차를 맞이한 팀 감독 겸 드라이버 박정준은 2021 시즌까지 개인 최다인 12경기 연속 완주 기록을 이어가고 있으며, 총 39번의 결승 레이스에 출전해 3회 톱10 피니쉬를 기록하고 있다.

역대 개인 최고 성적인 6위를 기록하고 있는 박정준은 올 시즌 연속 완주 기록 경신에 도전함과 동시에 개인 최고 기록 경신과 함께 데뷔 첫 포디움 피니쉬에 도전할 전망이다.

올 시즌 드라이버 라인업을 새롭게 조합한 준피티드레이싱은 2017 시즌부터 2021 시즌까지 5시즌 동안 우승 2회 포함 4회 포디움 피니쉬를 기록하고 있으며, 올 시즌에는 넥센타이어가 아닌 한국타이어를 장착하고 레이스를 진행하게 된다.

한편, 준피티드레이싱은 4월 5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1랩=4.346km)에서 진행된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1차 오피셜 테스트에 참가, 박정준 65랩, 오한솔 38랩 등 총 103랩을 주행하며 테스트를 진행했다.

1차 오피셜 테스트 통합 결과 신예 오한솔은 1분53초597을 기록해 1위와 1.124초 차이로 11위를 기록했으며, 박정준은 1분55초376을 기록해 해당 서킷 개인 코스 레코드를 0.292초 앞당기며 선전했다.

사진제공=한국모터스포츠기자협회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