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스포츠/튜닝

금호타이어 이노뷔, 우수한 성능 입증하며 ‘eN1 클래스’ 성공적 데뷔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금호타이어의 전기차 전용 레이싱 타이어 이노뷔(EnnoV)가 ‘2024 현대 N 페스티벌’ 2라운드에서 진행된 eN1 클래스에서 우수한 성능을 입증하며 성공적으로 데뷔했다.

5월 11, 12일 양일간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진행된 eN1 클래스 1, 2라운드에서 이노뷔를 장착한 박준의(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와 김영찬(DCT 레이싱)이 각각 우승을 차지했다.

금호타이어 이노뷔를 장착한 박준의, 김영찬은 각각 트랙 환경이 다른 상황 속에서도 거침없는 주행 능력과 타이어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eN1 클래스는 국내 원메이크 대회인 ‘현대 N 페스티벌’에서 신설된 전기차 원메이크 레이스이며, 국내 최초 전기차 레이스이다.

특히, 현대자동차의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 N’을 기반으로 제작한 원메이크 EV 레이스카인 ‘아이오닉 5 eN1 컵카’가 사용되며, 금호타이어 전기차 전용 레이싱 타이어 이노뷔(EnnoV)가 장착된다.

금호타이어는 eN1 클래스 창설전에서 전기차 전용 레이싱 타이어 ‘이노뷔(EnnoV)’의 진가를 다시 한 번 입증하고, 성공적인 경기 운영을 지원했다.

이노뷔(EnnoV)는 금호타이어의 최첨단 기술이 함축된 전기차 전용 브랜드로 EV 전용 컴파운드를 사용해 고속 주행 중에도 탁월한 접지력과 안정적인 핸들링 성능을 제공하며 전기차의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완벽하게 구현해냈다.

올해 eN1 클래스는 더블헤더 운영 방식을 통해 총 10라운드로 진행되며, 스프린트와 1대1 토너먼트 등 여러 형태의 경주 방식으로 시범 운영될 예정이다.

이번 라운드에서는 3개팀에서 총 6대가 출전해 토너먼트 방식으로 레이스를 진행했으며, 각 라운드별 결승에는 박준의, 김영찬, 노동기(금호 SL모터스포츠)가 경쟁을 펼치며 흥미진진한 경기를 선보였다.

1라우드 우승을 차지한 박준의 선수는 “국내 최초로 열린 전기차 레이스 eN1 클래스 개막전에서 포디움 정상에 설 수 있어 무척 기쁘다”며, “금호타이어가 내구력이 좋아 여유 있게 레이스 운영을 할 수 있었고, 남은 레이스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3월 세계 최초로 단일 제품에 HLC 기술을 전 규격에 적용한 전기차 전용 타이어 ‘이노뷔(EnnoV)’를 출시하며, 본격적으로 글로벌 전기차 타이어 시장 공략에 나섰다.

또한, 이노뷔(EnnoV)를 통해 기존 EV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차세대 모빌리티의 혁신기술을 기반으로 전기차 시장의 혁신을 주도한다는 계획이며, 이를 통해 퍼포먼스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제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사진제공=금호타이어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