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5·QM6 등 르노삼성차 5개 차종 6만2000대 리콜

[고카넷]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박동훈)가 제조·판매한 SM5, QM6 등 5개 차종 6만2000대가 배출가스 부품 결함을 개선하기 위해 오는 3일부터 결함시정(리콜)을 실시한다.

이번 결함시정은 르노삼성자동차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제작한 SM5 등 5개 차종이 수온센서와 산소센서 등 해당 부품의 결함건수와 결함률이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른 ‘의무적 결함시정’ 요건을 초과함에 따른 것이다.

환경부와 르노삼성자동차는 해당 부품의 결함이 의무적 결함시정 요건을 초과한 것을 확인했다.

이에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5월 25일 환경부에 결함시정계획서를 제출했으며, 환경부와 교통환경연구소는 해당 결함시정계획서의 기술적 타당성을 검토하고 7월 3일자로 결함시정계획을 승인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해당 차종의 결함원인을 분석한 결과 제작공정상 관리 부실로 인해 수온센서와 산소센서에서 결함이 발생됐다”고 밝혔다.

2013년 10월 1일부터 2014년 10월 31일까지 생산된 SM5, SM3, QM5, SM5 LPLi 등 4개 차종 4만9647대의 경우 수온센서를 용접하기 위한 납조(땜납 보관조)의 관리 미흡으로 찌꺼기 침적이 발생했으며, 이로 인해 납조 내 센서의 온도 감지능력이 저하돼 수온센서의 납접(납땜) 불량이 발생한 사실을 확인했다.

또한 2016년 7월 18일부터 2016년 12월 9일까지 생산된 QM6 차종 1만2353대은 산소센서의 운송과정에서 부품이 수분에 노출돼 센서의 전극 표면부가 오염됐으며 이로 인해 센서에서 나오는 신호가 정상범위를 벗어나는 결함이 발견됐다.

수온센서 및 산소센서가 오염되거나 단선이 발생될 경우에는 오작동경고등이 점등될 수 있으며 엔진제어 기능이나 배기가스 저감장치의 정상작동 여부 감시 기능 등에 영향을 끼쳐, 질소산화물 등 배출가스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환경부의 결함시정계획 승인에 따라 해당 차종 소유자에게 결함시정 사실을 알리고 수온센서와 산소센서를 무상으로 교체하는 한편, 관련 제작설비를 교체하는 등 품질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결함시정 대상 차량 소유자는 7월 3일부터 르노삼성자동차 전국 직영 서비스점 및 협력 정비점에서 수온센서 및 산소센서를 무상으로 교체받을 수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