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록스, ‘2019 K-BPI’ 요소수 부문 1위 수상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롯데정밀화학이 만드는 요소수 유록스가 한국능률협회컨설팅에서 주관한 ‘2019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 조사(K-BPI)’ 요소수 부문 1위를 차지했다.

K-BPI(Korea Brand Power Index)는 소비자들의 브랜드 영향력을 확인하는 국내 대표 브랜드 평가 조사로 국내 주요 산업 브랜드에 대해 15세 이상~60세 미만의 남녀 1만 2,000명을 대상으로 1대1 면접조사를 거쳐 부문별 최고 브랜드를 선정한다.

유록스(EUROX)는 롯데정밀화학이 만드는 요소수 브랜드로 11년 연속 국내 판매 1위(환경부 집계 자료 기준)를 이어오면서 압도적인 점유율을 지키고 있다.

특히,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타타대우 등 국산 자동차 제조사를 비롯해 메르세데스 벤츠, BMW, 볼보, 스카니아, MAN, 푸조·시트로엥, 닛산, FCA 등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에 순정 부품으로 납품하면서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롯데정밀화학 관계자는 “유록스는 지난 반세기 동안 세계 시장을 무대로 요소 비즈니스를 해온 기술 노하우와 역사가 깃든 제품으로서, 오랜 기간 소비자의 신뢰를 구축해온 것이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고 생각된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만족할 수 있도록 제품과 서비스를 더욱 발전시켜 지금의 신뢰를 이어가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한편, 요소수는 디젤 자동차가 내뿜는 배기가스에서 질소산화물(NOx)을 줄여주어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는 등 대기환경 개선에 큰 도움을 준다. 이에 따라 최근 현대 싼타페와 팰리세이드 등 요소수를 사용하는 SCR(Selective Catalytic Reduction) 시스템을 적용한 디젤차가 증가하는 추세다.

사진제공=롯데정밀화학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